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4-21 11:13 (수)

본문영역

한-러 대학생 예술인들, 비대면 공동 창작과 협연하는 ‘시베리아 예술원정대’
상태바
한-러 대학생 예술인들, 비대면 공동 창작과 협연하는 ‘시베리아 예술원정대’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1.03.2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러 상호 문화교류의 해 대학생 예술단, ‘시베리아 예술원정대’ 로고(출처/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재)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3월 26일(금) 오후 7시, 충무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한-러 상호 문화교류의 해 대학생 예술단, ‘시베리아 예술원정대’의 발대식을 개최한다.

‘시베리아 예술원정대’는 ‘2020-2021 한국-러시아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계기로, 양국의 미래 문화예술계를 짊어질 차세대 예술인들의 공동 창작과 협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젊고 다양한 시각에서 신선한 작품을 발굴하는 것은 물론, 중장기적으로 신북방 중심국이자 문화강국인 러시아와의 문화예술 교류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이 사업을 기획했다.

발대식에는 한국과 러시아 양국에서 선발된 원정대원 총 26명(한국 14명, 러시아 12명)과 문체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등 국내 기관 및 러시아 측 3개 협력대학(상트페테르부르크대, 림스키 코르사코프 음악원, 극동예술대) 관계자들이 함께한다. 러시아 측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간 온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발대식에서는 예술원정대 기획 취지와 주요 일정, 양국 참가자와 담당 지도자(멘토) 등, 앞으로의 활동을 위한 주요 사항을 소개한다. 또한 선발된 대원들에 대한 ‘시베리아 예술원정대’ 위촉장 수여식 및 양국 학생들의 참여 소감 발표 등을 통해 협력 활동에 대한 의지도 다진다. 아울러 양국의 문화예술을 알기 쉽게 소개하는 초청 강연으로 참가자들 간의 문화적 배경에 대한 이해를 높인다.

앞으로 원정대원들은 음악, 연극, 무용 등 3개 분야에서 각각 1개 팀을 ‘창작실내악단’, ‘창작연극단’, ‘창작무용단’으로 구성해 3월부터 8월까지 양국의 분야별 지도자(멘토)와 함께 합동 공연 작품을 창작한다.

원정대원들에게는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소정의 활동비와 문화예술 강좌, 대원들 간의 관계를 강화하는 연수회 등이 제공된다. 또한 8월 중 작품 심사를 통해 우수한 작품을 창작한 팀과 우수한 활동을 선보인 개인에게 문체부 장관상을 시상할 예정이다. 특히 우수 팀에는 러시아 연방정부가 주도하는 러시아 내 최대 규모의 국제교류행사 ‘2021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문화포럼’에 참관하고 작품을 공연할 기회가 주어진다. 다만 국내와 러시아 현지 코로나19 확산 및 기타 상황에 따라 변경할 수 있다.

문체부 오영우 제1차관은 “‘2020-2021 한국-러시아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계기로 마련한 양국 학생 예술인들 간의 공동 창작과 협연을 통해, 문화예술계는 물론 양국 간의 우정과 신뢰가 앞으로 더욱 깊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