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5:03 (토)
발굴조사 현장설명회 개최 오는 7월 12일 오전 10시에 개최된다...
상태바
발굴조사 현장설명회 개최 오는 7월 12일 오전 10시에 개최된다...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7.1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6동의 초석 건물지는 축조 방향이 동-서로 모두 서향(西向)을 하고 있는 건물이며, 초석은 원형과 긴사각형, 사각형의 다양한 형태가 확인됐다
▲ 부여 화지산유적 전경
▲ 부여 화지산유적 전경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부여군과 (재)백제고도문화재단에서 지난 2월부터 시행 중인 부여 화지산유적 발굴조사에서 백제 사비기 초석 건물지와 대규모 대지조성시설을 확인해 오는 12일 오전 10시에 발굴현장 설명회를 개최한다.

(재)백제고도문화재단은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일환으로 발굴조사 중인 부여 화지산유적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부소산성‧관북리 유적 등과 함께 백제 사비기 중요 유적이다. 예로부터 사비백제의 이궁지로 전해지며 백제의 중요시설이 존재할 가능성이 제기돼 온 곳이다. 이번 6차 조사는 화지산 서쪽 비탈면에 대한 발굴조사로 2018년 5차 조사에서 확인한 초석건물지 3동과 연결되는 초석건물지 3동이 추가로 확인됐다.”  면서 “총 6동의 초석 건물지는 축조 방향이 동-서로 모두 서향(西向)을 하고 있는 건물이며, 초석은 원형과 긴사각형, 사각형의 다양한 형태가 확인됐다. 초석과 초석 사이에는 고맥이 시설이 확인됐으며 연꽃무늬 수막새, 기와 등도 확인돼 지붕 조성에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건물지의 앞쪽과 뒤쪽으로는 배수구를 조성했으며 배수구 내부에서 다량의 기와와 토기가 확인됐다. 초석 건물지는 옆면이 2칸 이상인 건물지와 옆면이 1칸인 회랑(回廊, 지붕이 있는 긴 복도)형 건물지가 나란히 연결되는 특징을 지녔다.” 고 전했다.

또, “화지산유적 서쪽 비탈면에서 대지 경사면의 암반을 동-서 ‘L’자형으로 땅을 판 다음 흙으로 일부를 다시 메워 평평한 대지를 조성한 흔적을 확인했다. 이러한 방식으로 계단식 대지를 조성해 건물들을 축조한 것으로 이번에 확인한 초석건물지와 계단시설 등의 유구와 함께 연꽃무늬 수막새, 백자 조각, 2015년 조사에서 나온 백자 벼루 등의 유물은 사비백제 왕궁인 관북리유적과 왕궁성으로 조성된 익산 왕궁리유적 등에서 확인한 유물‧유구와 맥락을 같이해 사비백제의 국가 중요시설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조사를 통해 그동안 기록과 이야기상에만 존재해온 사비백제 이궁의 전체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올해 부여 화지산유적 발굴조사는 8월 초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