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4-21 11:13 (수)

본문영역

주영한국문화원, 팬데믹 속 사회 현상 및 현대인의 자화상을 다룬 영상작품 온라인 전시
상태바
주영한국문화원, 팬데믹 속 사회 현상 및 현대인의 자화상을 다룬 영상작품 온라인 전시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1.04.0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영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은 2021년 4월 6일(화)부터 5월 31일(월)까지 한국 작가들의 영상작품 8편을 온라인으로 상영하는 <뷰잉 룸(A viewing Room)>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노재운, 라이스 브루잉 시스터즈 클럽, 안정윤, 이민휘·최윤, 이주연, 차재민, 차지량, 태이의 최근 영상작품들로 구성됐다. 참여 작가들은 문화원 및 영국 현지의 다양한 기관 소속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커미셔너 위원회의 논의를 통해 선정되었다.

팬데믹 선언 후 1년이 지난 지금, 거의 대부분의 활동이 온라인으로 전환됨에 따라 그 어느 때보다 정신건강, 사회적 연대, 돌봄 시스템, 온라인 문화 확산 등과 관련된 작품들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이번 전시의 영상작품들은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고독과 과민해진 감정들이 일상 속 패턴에서 어떻게 나타나는지, 그리고 삶의 배경이 온라인으로 이동하는 환경 속 현대인들의 자화상을 작가들의 일련의 작품들을 통해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팬데믹 후 우리의 삶이 어떻게 변화하거나 진화할 수 있는지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상호 연대감과 친밀감의 중요성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현재 영국은 강력한 봉쇄정책 실시로 12월 중순부터 모든 전시시설이 휴관 중이며, 5월 중순 이후 순차적으로 재개관을 할 예정이다. 모든 기획 전시들이 중단된 상황에서 미술애호가들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동시대 작품을 접할 수 있는 전시에 대한 기대와 열망이 어느 때보다도 높은 시기이다. 봉쇄정책 기간 중 온라인 스트리밍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장기간 전시 공간을 직접 방문하지 못했던 현지인들은 물론 한국 관람객들도 시공간적 제약을 넘어 최근 작품들을 관람할 수 있다.

문화원측은 “이번 전시를 통해 예술이 어떻게 사회적 변화를 드러낼 수 있는지를 조명함과 동시에 집단적 소속감과 연대감을 확산시키고자 한다. 문화원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내외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한인 예술가들을 위해 국경을 뛰어넘는 제도적 지원을 계속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상영 작품들은 주영한국문화원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고, 작가별 각 영상은 오는 4월 6일(화)부터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영국시간 기준)에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각 작품들은 일주일동안 시청이 가능하다.

▲차재민 Jeamin Cha <사운드 가든(Sound Garden)>단 채널 비디오(출처/주영한국문화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