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5-11 11:02 (화)

본문영역

대전예술의전당, 1950년 한국전쟁 전후 대전형무소를 배경으로 한 스프링페스티벌 마당극 '적벽대전'
상태바
대전예술의전당, 1950년 한국전쟁 전후 대전형무소를 배경으로 한 스프링페스티벌 마당극 '적벽대전'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04.15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당극패 우금치의 마당극 '적벽대전' 중에서(출처/대전예술의전당)

대전예술의전당은 4월 16일(금)~17일(토) 2일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스프링페스티벌의 네 번째 무대 마당극패 우금치의 마당극 '적벽대전'이 공연된다고 밝혔다.

마당극 '적벽대전'은 작년 분단 70주년을 맞아 지역특화콘텐츠개발 미디어퍼포먼스로 옛 충남도청 야외무대에서 첫선을 보였던 작품으로 1950년 한국전쟁 전후, 대전형무소에서 벌어졌던 민간인 학살사건이란 비극적 역사를 다룬다.

작품의 배경이 된 1950년대 당시 대전형무소에는 정치범과 민간인 7,000여 명이 수감되었다. 그리고 좌우익 이념대립에 따라 이들이 보복 학살되는 비극이 벌어졌다. 마당극 <적벽대전>은 삼국지의 적벽대전이 아닌 붉을 적(赤) 푸를 벽(碧) 대전(大田)으로 남과 북의 전쟁으로 희생된 분들의 영혼을 달래고 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았다.

<적벽대전>의 극작 및 연출을 맡은 류기형 우금치 예술감독은 “70년의 세월이 흘렀어도 기억하는 사람이 있는 한 죽은 자의 시간은 현재형이다. 스러져간 생명의 소중함과 평화의 가치를 전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공연은 4월 16일(금)~17일(토) 2일간 금요일 19시 30분, 토요일 15시에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진행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