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5-11 11:02 (화)

본문영역

문화재청, 자문기구 제30대 문화재위원회 위원ㆍ전문위원 위촉...궁능문화재분과 신설
상태바
문화재청, 자문기구 제30대 문화재위원회 위원ㆍ전문위원 위촉...궁능문화재분과 신설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1.04.3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은 문화재 보존·관리·활용에 관한 사항을 조사하고 심의하게 될 제30대 문화재위원회(문화재위원 100명, 문화재전문위원 200명)를 새롭게 위촉 구성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2021년 5월 1일부터 2023년 4월 30일까지다. 이번에 새로 구성된 제30대 문화재위원회는 궁능문화재분과를 신설하고 문화재위원 정수를 100명으로 증원하는 등 전문성과 다양성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을 구성하고 개편했다.

먼저, 경복궁‧창덕궁, 조선왕릉 등의 궁능문화재를 전담하는 궁능문화재분과를 신설(기존 8개 분과→9개 분과)하여 궁능문화재의 특수성을 반영하고 국민의 편의를 위하여 심의 절차를 간소화했다. 그리고 보다 전문적이고 다양한 분야의 심의와 조사를 위해 2009년 이래 지금까지 80명인 문화재위원회의 위원 정수도 100명으로 확대 했다.

또한, 기존 문화재위원회의 전문성을 유지하면서 젊고 다양한 분야의 문화재위원을 위촉하였다. 신규‧교체 위원의 비율이 55%이고, 이 중 전(前)대에 문화재전문위원으로 활동한 21명을 문화재위원으로 승격하여 위촉하였으며 문화재위원 중 전문위원 경력자 비율도 67%로 축적된 전문성을 강화했다.

아울러 40대 위원도 8명을 영입하여 신구 세대의 조화를 꾀하였고 관광‧활용 등 민간 현장 전문가와 종교계, 언론계 전문가들을 고루 위촉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문화재 정책을 펼칠 수 있게 했다.

그간에는 전체회의(위촉식)를 개최하여 위촉장 수여와 함께 2년 동안 문화재위원회를 이끌어갈 분과위원장(9명)과 전체 위원장단(위원장 1명, 부위원장 2명)을 선출해왔으나, 이번에는 코로나19 상황과 정부 차원의 방역 방침을 고려하여 대면 행사를 개최하지 않기로 하였다. 다만, 각 분과위원장은 5월 중에 개최될 각 분과위원회(첫 회의)에서 선출하고, 이후 전체 위원장단 선출은 별도의 절차를 정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1962년에 발족한 문화재위원회는 문화재청의 자문기구(비상근)로서 9개 분과(건축문화재, 동산문화재, 사적, 천연기념물, 매장문화재, 근대문화재, 민속문화재, 세계유산, 궁능문화재)로 구성되어 있고, 국가지정(등록)문화재의 지정(등록)·해제, 문화재 현상변경, 역사문화환경 보호, 매장문화재 발굴, 세계유산 등재 등 문화재 관련 주요 안건을 조사·심의하는 기능을 수행해왔다.

▲제30대 문화재위원 명단 (출처/문화재청)
▲제30대 문화재전문위원 명단 (출처/문화재청)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