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3 22:13 (금)

본문영역

[왕필명의 사자구] 奇货可居 = 진기한 물건은 (값이 오를 때까지) 쌓아 qíhǔnánxià둘 만하다
상태바
[왕필명의 사자구] 奇货可居 = 진기한 물건은 (값이 오를 때까지) 쌓아 qíhǔnánxià둘 만하다
  • 왕필명 칼럼니스트
  • 승인 2021.05.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奇货可居(qí huò kě jū)
진기한 물건은 (값이 오를 때까지) 쌓아 qíhǔnánxià둘 만하다;
자기가 가진 장점이나 특기로 개인적 이득을 도모하는 바탕을 삼다.

例句:
1、我去看了那件古董,可卖家却以为奇货可居,不肯出售。  
Wŏ qù kànle nàjiàn gŭdŏng , kĕ màijia què yĭwéi qíhuòkĕjū , bù kĕn chūshòu.
내가 그 골동품을 가서 보았는데, 물건 주인은 진귀한 물건이라 더 높은 가격을 받고 팔 수 있다고 여겨 팔려고 하지 않았다. 
2、他有一手鉴定宝石的绝活儿,就以为奇货可居,想要待价而沽了。
Tā yǒu yìshǒu jiàndìng bǎoshí de juéhuór,jiù yǐwéi qíhuòkějū,xiǎng yào dàijià'érgū le.
그는 보석을 감정하는 특수 재능을 가지고 있어, 이를 바탕으로 자신의 몸값을 올리려 하고 있다. 

待价而沽(dài jià ér gū)
값이 오를 때를 기다려 팔다; 
군자가 시기를 기다려 임용에 응하다.

释义:
指把少有的货物囤积起来,等待高价出售。也比喻拿某种专长或独占的东西作为资本,等待时机,以捞取名利地位。
出处:
《史记·吕不韦列传》:
“吕不韦贾邯郸,见(子楚)而怜之,曰:‘此奇货可居。’”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