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5-11 11:02 (화)

본문영역

우리 전통 기록을 바탕으로 창작한 영화 시나리오 공모...대상 문체부 장관상과 상금 2,000만 원
상태바
우리 전통 기록을 바탕으로 창작한 영화 시나리오 공모...대상 문체부 장관상과 상금 2,000만 원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05.0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전통 기록문화 활용 영화 시나리오 공모전 포스터(출처/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국학진흥원, 한국학호남진흥원,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과 함께 5월 3일(월)부터 10월 13일(수)까지 ‘제2회 전통 기록문화 활용 영화 시나리오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째 열리는 이번 공모전에는 우리 전통 기록문화와 영화 시나리오 창작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개인 또는 팀을 구성해 참가할 수 있다.

공모 대상은 옛날부터 내려오는 고문서, 일기 등을 소재로 활용해 90분 내외로 제작한 영화 시나리오이다. 창작의 영감을 얻고 싶거나 이야기 소재 등이 필요하다면 ‘스토리테마파크’ 누리집에서 제공하고 있는 조선시대 민간에서 편찬된 일기류(번역본) 등을 활용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수상작은 전문가 심사를 거쳐 총 4편을 선정한다. 대상 1편에는 문체부 장관상과 상금 2,000만 원, 최우수상 1편에는 한국국학진흥원장상과 상금 1,000만 원, 우수상 2편에는 각각 한국학호남진흥원장상과 상금 500만 원, 충남역사문화연구원장상과 상금 500만 원이 수여된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수상자들이 영화 시나리오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도록 전문가 자문, 현장 답사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영화진흥위원회는 수상자들이 제작사와 투자사를 대상으로 영화 시나리오를 설명하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해 제1회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안동부 체납징수반(작가 류유)’은 조선시대 안동부사로 새로 부임한 주인공이 지역 양반들로부터 밀린 세금을 받아내는 과정을 흥미롭게 담아낸 작품인데, 현재 영화사 ‘두둥’과 계약 후 제작을 준비하고 있다. 그 외에도 대상을 받은 ‘수운서생(작가 강선주)’과 우수상을 받은 ‘양아록(작가 조유진)’도 제작사와 계약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에 참가하려면 ‘스토리테마파크’ 누리집에 10월 4일(월)부터 13일(수) 오후 4시까지 시나리오 작품을 접수하면 된다. 공모전 접수 방법 등 더욱 자세한 내용은 ‘스토리테마파크’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이번 공모전은 우리의 소중한 역사적 자원을 ‘영화’라는 그릇에 옮겨 담아 현재 속에서 과거의 전통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의 발판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한류의 뿌리인 전통 기록문화를 통해 창작 콘텐츠를 다양화하고, 창조적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