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5-11 11:02 (화)

본문영역

학교, '소통하는 공간'되기 원한다...건축, 교육적인 시각에서만 바라보지 않고 학생중심의 예술적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프로젝트 진행
상태바
학교, '소통하는 공간'되기 원한다...건축, 교육적인 시각에서만 바라보지 않고 학생중심의 예술적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프로젝트 진행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1.05.05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지난 2020년 8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총 8개월 동안 경기도에 위치하고 있는 갈매고등학교와 동두천 중앙고등학교에서 학교 문화예술공간조성프로젝트 <구해줘! 학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교육현장을 1980년대의 교실에서, 1990년대의 교육법으로 2000년대 학생들이 수업을 진행한다고 표현한다. 시대와 학생들의 감성은 변화하고 있는데 학교의 하드웨어적인 교실형태와 기자재들은 부모세대의 교실과 큰 변화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교육부와 교육청에서는 적지 않은 예산으로 학교공간조성사업들이 매년 진행 중이다. 특히 학생들의 인원이 줄어들면서 학교 내 유휴공간들이 늘어가고 새로운 교육환경에 대한 요구로 건축가들이 참여하여 진행한 학교공간조성사업들은 전국적으로 많은 사례들을 찾아볼 수가 있다.

▲학교 문화예술공간조성프로젝트 <구해줘! 학교> 툇마루오브제 갈매고 교육워크숍(출처/경기문화재단)<br>
▲학교 문화예술공간조성프로젝트 <구해줘! 학교> 툇마루오브제 갈매고 교육워크숍(출처/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단에서는 학교공간을 건축적이고 교육적인 시각에서만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학생들이 하루 종일 머무는 학교공간을 예술적 감수성을 건드려줄 수 있는 학생중심의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학교 문화예술공간조성프로젝트 <구해줘! 학교>는 경기문화재단이 2020년과 2021년 구리 갈매고등학교와 동두천 중앙고등학교 학생 20명을 대상으로 건축공방의 심희준, 박수정 건축가 그리고 조형예술가 이창훈 작가와 함께 진행한 프로젝트이다. 교육프로그램이 시작하기 전에 2개교 전교생을 대상으로 학교에서 좋아하는 공간, 싫어하는 공간, 원하는 공간 등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리고 선정된 20명의 학생들과 코로나19 단계에 따라 비대면수업 2회와 대면수업 2회를 통해 구체적인 학교공간에 대한 학생들의 의견과 개선점을 알아보았다.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에 자주 오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학교는 낯설기도 하고 가고 싶은 곳이 되었고, 학생들은 특히 온라인으로 자주 친구들을 만나게 되고 혼자 지내는 시간이 많아졌기 때문에 학교에서는 <소통하는 공간>을 가장 원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학생들이 매일 지나다니는 복도, 구름다리, 계단과 계단사이에 설치된 예술설치물 <툇마루오브제>는 공사를 통해 공간을 크게 변화한 것 같지는 않지만, 학교의 미묘한 흐름을 바꾸었다.

지나다니기만 하던 통로가 머무르고 소통하는 공간이 되었고, 교실 외에는 앉아 있을 수 있는 곳이 없어서 바깥풍경을 느긋하게 앉아서 볼 수 없었으나 복도에서도 찬찬히 학교를 둘러볼 수 있게 됐다.

특히 코로나19를 거치면서 학교가 단순히 학습의 공간이 아니라는 것을 모두가 알게 되었고, 학교의 또 다른 기능인 안전성과 사회성도 중요하게 부각이 됐다.

경기문화재단 예술교육팀 황연정 담당자는 "작은 예술적인 공간의 변화가 앞으로 살아갈 우리 아이들에게 스며들어 큰 울림으로 나오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