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18 15:46 (토)

본문영역

국립춘천박물관, 투명함을 되찾은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의 유리 사리병 보존처리 마치고 공개
상태바
국립춘천박물관, 투명함을 되찾은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의 유리 사리병 보존처리 마치고 공개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05.26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춘천박물관 2021년 특별전 “오색영롱-유리, 빛깔을 벗고 투명을 입다”에서 새롭게 보존처리를 마친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보물 제1925호)를 처음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강원도를 대표하는 유물인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는 1932년 금강산 월출봉에서 가장 바깥쪽 백자 사발 안에 청동완과 팔각당형 사리기, 라마탑형 사리기를 차례로 넣고, 제일 안쪽에는 원통형 모양의 유리 사리병을 봉안한 상태로 확인됐다.

사리기와 청동완, 백자 사발에 새겨진 명문에는 새로운 나라를 꿈꾸던 이성계와 지지자들의 염원이 가득 담겨 있다. 그들의 바람을 방산(현재의 강원도 양구) 백자 사발에 넣어 금강산에 안치하였다는 점에서 새로운 나라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강원 지역의 중요성을 알 수 있다.

이번 특별전 출품을 위해 국립중앙박물관 보존과학부에서 유리 사리병을 보존처리하고 분석한 결과, 높은 수준의 제작기술을 보여주는 무색투명한 ‘석영유리’로 만들었음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석영유리는 불국사 석가탑에서 출토된 고려시대 유리구슬이 유일했으나 유리제 사리병으로는 첫 사례이다. 이는 향후 유리제 문화재의 과학적 분석과 연구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새로운 세계에 대한 염원을 가득 담은 무색투명한 왕의 유리 사리병은 오늘부터 2021년 8월 15일(일)까지 국립춘천박물관 특별전 ‘오색영롱-유리, 빛깔을 벗고 투명을 입다’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2021-09-유리 사리병(보존처리 전)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 보물 제1925호 유리 사리병 보존처리 전(출처/국립춘천박물관)
2021-09-유리 사리병(보존처리 후)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 보물 제1925호 유리 사리병 보존처리 후(출처/국립춘천박물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