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7-26 20:27 (월)

본문영역

서울의 궁궐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지역의 문화소외계층을 찾아가는 「궁, 바퀴를 달다(창덕궁 달빛기행)」 프로젝트 시작
상태바
서울의 궁궐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지역의 문화소외계층을 찾아가는 「궁, 바퀴를 달다(창덕궁 달빛기행)」 프로젝트 시작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06.2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 있는 궁궐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비수도권 지역의 문화소외계층을 찾아가는「궁, 바퀴를 달다(창덕궁 달빛기행)」프로젝트(출처/문화재청)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서울에 있는 궁궐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비수도권 지역의 문화소외계층을 찾아가는「궁, 바퀴를 달다(창덕궁 달빛기행)」프로젝트를 오는 6월 29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궁, 바퀴를 달다(창덕궁 달빛기행)」프로젝트는 한국을 대표하는 궁궐 활용사업으로 자리매김한 ‘창덕궁 달빛기행’의 핵심 콘텐츠를 달빛꾸러미(가상현실(VR) 카드 보드, 미니 청사초롱)로 제작하여 지리‧문화적으로 소외된 비수도권 지역으로 직접 찾아가 달빛기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비대면 행사와 대면 행사로 구분하여 진행된다.

비대면 행사는 오는 29일 전남 고흥의 한센병 환자를 전문으로 치료하는 국내 유일의 국립 의료기관 국립소록도병원을 방문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환자들과 대면하지 않는 안전한 공간에서 ‘달빛꾸러미’와 달빛기행 기념품, 방역물품 등을 전달할 계획이다. 이어서 7월 6일부터 16일까지 전북(익산, 김제), 전남(영광)지역과 충북(음성, 증평)지역에 있는 20개 지역아동센터를 직접 방문하여 달빛꾸러미와 방역용품 등을 전달하며, 지역아동센터에서는 전달 받은 달빛꾸러미를 센터 소속 선생님의 안내로 자체적으로 달빛기행을 체험할 수 있도록 궁, 바퀴 달다 체험 안내서와 달빛기행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대면 행사는 7월 9일 전남 신안군의 작은 섬인 증도(증도초등학교)와 임자도(임자남초등학교)에 있는 초등학교를 찾아가 ‘달빛꾸러미’ 만들기 체험과 ‘달빛기행 가상현실’ 영상을 볼 수 있는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김흥년 담당자는 "궁궐을 방문하기 어려운 지역의 주민과 아이들이 이번「궁, 바퀴를 달다(창덕궁 달빛기행)」프로젝트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받고, 조선 궁궐과 문화행사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궁, 바퀴를 달다(창덕궁 달빛기행)」프로젝트 포스터(출처/문화재청)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