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7-26 20:27 (월)

본문영역

윤고은 작가 '밤의 여행자들'로 영국 대거상 수상...번역추리소설 부문 수상
상태바
윤고은 작가 '밤의 여행자들'로 영국 대거상 수상...번역추리소설 부문 수상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1.07.02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고은 작가는 7월 1일(현지 시각), 소설 '밤의 여행자들'로 영국  ‘대거상(The CWA Dagger)’ 번역추리소설 부문(Crime Fiction in Translation Dagger)을 수상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황희 장관은 대거상을 수상한 윤고은 작가와 리지 뷸러(Lizzie Buehler, 영국판 번역) 번역가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영국 추리작가협회(CWA)가 주관하는 ‘대거상’은 1955년에 제정된 영어권 대표 추리문학상 중 하나로 매년 총 11개 부문의 상을 시상한다. 이번에 「밤의 여행자들」이 수상한 번역추리소설 부문은 영어로 번역된 해외 추리 문학 중 뛰어난 작품에 수여하는 상으로서, 2006년에 인터내셔널 대거상(CWA International Dagger)이라는 이름으로 신설되었으며, 2020년에 현재 이름으로 변경됐다.

2020년 프랑스의 아네로르 케흐(Hannelore Cayre), 2018년 스웨덴의 헨닝 만켈(Henning Mankell) 등 역대 수상자들은 유럽권 출신의 작가들이 대부분이었으며, 윤고은 작가는 해당 부문이 개설된 이후 우리나라 최초의 수상자이다.

▲ 소설 ‘밤의 여행자들’ 영문판(출처/한국문학번역원)<br>
▲ 소설 ‘밤의 여행자들’ 영문판(출처/한국문학번역원)

황희 장관은 “해당 수상은 윤고은 작가의 작품에 대한 치열한 열정과 한국문학을 해외독자들에게 널리 알리고자 하는 리지 뷸러 번역가의 끝없는 노력의 결과”라고 격려하며, “앞으로도 한국문학이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도록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수상을 계기로 한국 장르문학이 더욱 많은 해외 독자들에게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훌륭한 한국문학 작품이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문학 한류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문체부는 1996년에 설립된 한국문학번역금고를 전신으로 2001년 출범한 한국문학번역원과 함께 번역 및 출판 지원 사업을 통해 다양한 한국문학을 해외에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다.(40개 언어권 총 1,548건 출간, ’21년 1분기 기준) 이번 수상의 영예를 누린 윤고은 작가의 소설 「밤의 여행자들」 역시 2019년도 영어권 번역·출판 지원을 통해 2020년도 영국 서펀츠테일 출판사에서 출간한 작품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