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7-26 20:27 (월)

본문영역

전북은행, 학비 지원 단절된 미얀마 유학생 위해 1000만원 전주시에 기탁
상태바
전북은행, 학비 지원 단절된 미얀마 유학생 위해 1000만원 전주시에 기탁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1.07.1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은행, 미얀마 유학생에 1000만원 후원 (2)
▲서한국 전북은행장은 13일 전주시장실을 찾아 김승수 전주시장에게 전주지역 미얀마 유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1000만 원을 기탁했다.(출처/전주시)

전북은행이 최근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얀마 유학생들을 위해 온정의 손길을 내밀었다.

서한국 전북은행장은 13일 전주시장실을 찾아 김승수 전주시장에게 모국으로부터 학비 지원이 단절된 전주지역 미얀마 유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1000만 원을 기탁했다.

이날 기탁된 성금은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미얀마 유학생들의 학비 지원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전북은행은 지난달 전주시 드론축구선수단에 1000만 원을 후원하고 지난 설에는 생필품 꾸러미를 취약계층에 전달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서한국 은행장은 “어떠한 말로도 미얀마 국민들의 슬픔을 위로하긴 쉽지 않지만 전북은행 임직원을 대표해서 미얀마의 봄이 오길 진심으로 바란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미얀마의 봄이 오는 그날까지 유학생들이 결코 희망을 잃지 않고 학업에 충실히 임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미얀마 현지를 돕기 위한 성금 모금과는 별도로 학비 지원이 단절돼 학업을 지속할 수 없는 어려움에 처한 미얀마 유학생들을 도울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있다”면서 “성금 모금에 동참해주고 있는 개인, 기관, 기업들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지역 대학교에 재학 중인 미얀마 유학생은 전북대 7명, 전주대 7명, 전주비전대 68명, 전주기전대 2명 등 총 84명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