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7-26 20:27 (월)

본문영역

부산시, 본격 휴가철 대비 해수욕장 방역강화 합동 캠페인 '함께 만들어요, 안전해수욕장!'
상태바
부산시, 본격 휴가철 대비 해수욕장 방역강화 합동 캠페인 '함께 만들어요, 안전해수욕장!'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1.07.2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본격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해수욕장을 만들기 위해 대대적인 캠페인을 실시한다.

부산시는 오는 7월 24일(토) 오후 4시 부산 7개 해수욕장에서 시, 관할구‧군, 지방해양수산청, 해양조사원, 경찰, 민간단체, 자원봉사자 등 200여 명과 함께 휴가철 해수욕장 방역강화 합동 캠페인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7월 21일부터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따른 휴가철 해수욕장 안심콜 등록, 체온스티커 배부 등 해수욕장 방역수칙 이용 안내와 홍보를 위하여 추진한다. 홍보 효과 극대화를 위하여 전 해수욕장에서 같은 시간에 동시 진행하며, 방역수칙 홍보뿐만 아니라 마스크 미착용, 야간 취식행위 등에 대한 합동 단속도 병행한다.

▲21년 7월 15일(목) 해운대 관광안내소 입구 해수욕장 안심콜 등록, 체온스티커 배부 등 해수욕장 방역수칙 이용 안내와 홍보를 위하여 추진한다.(출처/부산시)

앞서, 부산시는 지난 6월 5일 해운대해수욕장에서 구, 경찰, 관광협회, 자원봉사자 등 90여 명이 합동 캠페인을 추진했으며, 올해 달라진 해수욕장 방역대책 및 준수사항에 대해 대대적인 시민홍보로 큰 효과를 거둔 바 있다.

특히 7월 20일 기준 부산지역 감염병 확진자가 100명에 육박하고,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고 있어 방문객들의 방역 의식이 느슨해지는 것을 예방하고, 많은 인파가 한꺼번에 해수욕장으로 집중될 경우 방역관리 한계치에 도달할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번 주말 또다시 대대적인 캠페인을 연이어 실시하기로 했다.

부산지역 해수욕장에서는 1차 안심콜(070) 등록 후 입장(해운대, 송정 체온스티커), 파라솔 및 물품대여 시 2차 안심콜(080), QR체크 등록 및 체온스티커 부착, 물놀이 후 샤워장 사용 시에도 실시간 샤워대기 시스템(해운대, 송정)에 연락처를 의무 등록하는 총 3단계에 걸친 이력 및 발열관리를 운영중이며, 지난해에 이어 해수욕장 혼잡신호등, 파라솔 2m 거리두기 및 현장배정제, 편의시설 및 시설물 수시 소독 등 철저히 관리 중이다.

한편, 집합제한 행정명령도 지난해보다 강도 높게 단속한다. 지난해 13건에 그쳤던 마스크 미착용, 야간 취식행위 등 행정처분도 7월 현재 기준 110건으로 대폭 늘어났다. 1차 계도에 불응하는 경우 즉시 과태료 처분한다. 7월 21일 0시부터 해수욕장에서는 야간 취식이 전면 금지되며, 마스크 의무착용 및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당초와 동일하게 준수해야 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본격적인 휴가철에 해수욕장을 찾는 방문객이 많아지는 만큼 해수욕장 방역수칙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단속 활동도 강화해 모두가 안전한 해수욕장을 즐길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의 자발적인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해운대 이동식샤워장 실시간 모니터링(출처/부산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