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0-16 12:35 (수)

본문영역

양주시, ‘경기도 폭염대비 에너지 복지지원 사업’선정 … 독거노인 가구 보호대책 적극 추진
상태바
양주시, ‘경기도 폭염대비 에너지 복지지원 사업’선정 … 독거노인 가구 보호대책 적극 추진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9.07.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콘
▲독거노인의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에어컨설치하고 있다.(출처/양주시)

양주시는 관내 독거노인의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매년 보호대책을 수립하고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경로당, 노인복지관 등에 폭염대비행동요령을 홍보하고 있다.

양주시는 관내 저소득 독거노인 16가구에 폭염에 대비해 에어컨설치와 함께 3개월간의 전기요금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또한, 268개소의 무더위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폭염에 대비해 후원물품을 우선 배부하는 등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일상생활 유지를 적극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경기도에서 시범사업으로 추진 중인 ‘2019년 폭염대비 에너지 복지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거동이 불편해 폭염에 취약할 수 밖에 없는 저소득층 독거노인 가구를 보호하기 위해 마련했다.

양주시는 지난해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폭염 보호대책 추진을 통해 저소득 독거노인 등 119가구에 선풍기를 지원한 바 있다.

특히, 폭염 주의보 등 발효 시 30명의 독거노인생활관리사가 취약계층 독거노인 750가구의 안부를 상시 확인하고 폭염 비상연락망 구축 등을 통해 사고안전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폭염 취약계층인 독거어르신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예방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한층 노력 하겠다”고 시 관계자는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