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3 15:37 (목)

본문영역

ArtLab:범어, 작가들이 직접 설명하는 작품의 관람에서 구매까지 한 번에 '미술점빵 in 범어'
상태바
ArtLab:범어, 작가들이 직접 설명하는 작품의 관람에서 구매까지 한 번에 '미술점빵 in 범어'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07.2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경_Black and White_Oil, mixed media on canvas_145x112cm_2020(제공/대구문화재단)

(재)대구문화재단이 운영하는 ArtLab:범어(前범어아트스트리트)는 팝업스토어 <미술점빵 in 범어>를 7월 26일(월)부터 8월 20일(금)까지 지하도 범어역 11번 출구 앞 스페이스1 전시장에서 진행한다.

‘예술을 파는 점포’라는 의미를 담은 <미술점빵 in 범어>는 범어아트스트리트의 새 이름‘ArtLab:범어’로서 처음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미술작품과 굿즈를 판매하는 팝업스토어다.

<미술점빵 in 범어>는 일상 공간에 작가와 시민의 교류의 장을 마련함으로써 작품 구매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고 저변을 확대하고자 마련되었으며, 관람에서 구매와 판매까지 이어지는 환경 조성을 통해 지역 작가들의 창작·창업활동 영역의 확대를 도모하고자 한다.

팝업스토어에서 소개되는 작품들은 주로 회화 작업으로 구성된다. 작품에 대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하여 작가들이 현장에 상주하며 구매자들과 직접 대면하며 작품에 대한 설명을 나눌 예정이며, 작품 또한 접근성이 쉬운 가격대를 바탕으로 판매함으로써 시민들은 보다 쉽게 문화향유를 할 수 있다.

팝업스토어는 대구문화재단의 ArtLab:범어, 대구예술발전소, 가창창작스튜디오 입·출신 작가를 비롯해 대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명(김윤경, 민주, 박규석, 박지연, 변지현, 이향희, 조원득, 황해연)의 작가들이 일주일 단위로 2명씩 본인들의 작품과 굿즈를 진열하여 점포를 운영한다.

7월 26일(월)부터 열리는 1회차 참여 작가는 김윤경, 박지연 작가이다. 김윤경 작가는 ‘빛, 색, 순환하는 이미지’라는 키워드로 오래된 그림이나 조각, 흑백 사진 등을 활용한 패러디의 반복을 통해 원본과 복제의 의미를 환기시킨 작품들을 선보인다. 박지연 작가는 한쌍으로 인식되는 물체들 중 하나의 부재에 대한 이야기를 ‘여기에 남은 선명한 자국, 시각의 틀, 흔적들’이라는 키워드로 풀어낸다.

▲김민주_남산옥_D-print_2021(제공/대구문화재단)

2회차는 이향희, 박규석 작가가, 3회차는 황해연, 변지현 작가가 참여하며 마지막 4회차는 민주, 조원득 작가가 <미술점빵 in 범어>를 운영한다. 작가들은 자신만의 작품 세계가 담긴 작품과 굿즈들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대구문화재단 이승익 대표이사는 “ArtLab:범어의 다양한 교류 활동을 통해 예술가와 향유자들의 지속적인 유입을 이끌어내고자 한다. 예술가와 향유자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함으로써 문화예술의 균형적인 수요와 공급이 원활히 실현되는 아트플랫폼으로 거듭나고자 한다.”고 전했다.

<미술점빵 in 범어>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ArtLab:범어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미술점빵 in 범어> 포스터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