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3 15:37 (목)

본문영역

6대의 특수 천체망원경으로 거대 행성을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는 '토성·목성 관측회' 김해문화재단 김해천문대에서 개최
상태바
6대의 특수 천체망원경으로 거대 행성을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는 '토성·목성 관측회' 김해문화재단 김해천문대에서 개최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1.07.30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해천문대 관측회(제공/김해문화재단)
▲김해천문대 관측회(제공/김해문화재단)

김해문화재단 김해천문대에서 여름밤 목성과 토성을 더욱 자세히 관측할 수 있는 특별한 시즌 프로그램 '토성·목성 관측회'가 열린다.

김해천문대의 대표적인 체험 프로그램으로 매일 밤 6대의 특수 천체망원경을 활용해 사진으로만 보던 목성, 토성 등 거대 행성의 모습을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다. 프로그램은 이들 행성 관측이 용이한 여름-가을밤에만 진행된다.

먼저 토성 관측회는 오는 8월 14일부터 10월 24일까지 열린다. 태양계의 보석으로 불리는 토성의 표면과 가장 큰 위성인 타이탄을 관측할 수 있다. 토성은 행성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흰색의 타원형 고리가 신비로운데, 기상 상태가 좋을 땐 고리의 카시니 간극도 함께 볼 수 있다.

다음으로 목성 관측회는 8월 21일부터 11월 14일까지 진행된다. 목성의 빠른 자전력에 의해 생기는 목성 표면의 줄무늬와 300년 이상 지속되는 거대 폭풍인 대적점을 관측할 수 있으며, 400년 전 갈릴레오가 처음 발견한 이오, 유로파, 가니메데, 칼리스토 등 목성의 4대 위성도 확인 가능하다.

이 밖에도 관측회를 통해 동화책 속 직녀·견우성, 헤라클레스 구상성단, 알비레오 이중성 등 다양한 스토리가 담긴 천체들을 관찰할 수 있다. 다만 화성, 금성 등 다른 태양계 행성은 공전주기가 맞지 않아 올여름에는 찾아보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김해천문대 관계자는 "관측회를 통해 지구 주변의 행성들을 직접 관찰하고 우주의 다양한 이야기들을 배워보는 값진 시간이 될 것"이라며 "안전한 프로그램 진행을 위해 천문대 방역을 더욱 철저히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해천문대 전경(제공/김해문화재단)
▲김해천문대 전경(제공/김해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