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3 15:37 (목)

본문영역

일상 문제 해결하는 시민 모임에 1000만 원 준다...프로젝트별 수행비와 활동공간 지원
상태바
일상 문제 해결하는 시민 모임에 1000만 원 준다...프로젝트별 수행비와 활동공간 지원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1.08.0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일상 속 지역문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댈 시민 모임에 최대 1000만 원을 지원한다.

전주시사회혁신센터는 오는 22일까지 ‘지역사회 문제해결 프로젝트(리빙랩-공동생산)’에 참여할 팀을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지역사회 문제해결 프로젝트는 삶의 현장 곳곳을 실험실로 삼아 다양한 사회문제의 해법을 시민이 직접 찾아보고 실험해보는 혁신 사업이다.

사회혁신센터는 이 프로젝트의 수행기간을 종전 1년에서 2년으로 늘렸다. 1차 연도에는 지역의제를 발굴해 문제를 정의하고 문제해결에 필요한 지역자원 조사를 하게 된다. 2차 연도에는 1차 연도 우수 활동팀과 함께 문제해결을 위한 실험 활동을 직접 수행하게 된다.

프로젝트 참여 팀은 다음 달부터 올 연말까지 1차 연도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프로젝트별 최대 1000만 원의 수행비와 사회혁신센터 사회혁신전주의 활동공간을 지원받는다.

모임 구성원 과반수가 전라북도에 거주하는 3인 이상의 모임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신청은 전주시사회혁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센터는 10일 제안서 작성 방법과 예산편성 기준 안내를 위한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사회혁신전주 활동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센터는 신청 팀을 대상으로 오는 31일 면접심사 통해 계획의 구체성, 예산의 적절성, 문제인식, 의견수렴 계획 등을 평가한 뒤 다음 달 1일 선정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지난 3년간 진행된 리빙랩 프로젝트에서는 길고양이 문제 해결 해피나비 프로젝트, 청년정장대여 두드림 옷장, 전주형 공동체 화폐 꽃전, 동문 헌책방 살리기, 시민주도 노선개편 해피버스 등의 사회혁신 사업들이 발굴됐다.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 김은숙 담당자는 “지금까지 전주시사회혁신센터의 리빙랩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한 다양한 주제를 발굴하고 시민이 직접 여러 가지 문제를 해결해 왔다”면서 “올해에는 시민주도성과 실질적 문제해결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사업기간을 확대는 등 사업을 개선한 만큼 더욱 많은 도전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사회 문제해결 프로젝트’는 행정안전부의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일상 문제 해결하는 시민들에 1000만 원 준다
▲일상 문제 해결하는 시민들에 1000만 원 준다 ‘지역사회 문제해결 프로젝트’ 포스터(출처/전주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