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3 15:37 (목)

본문영역

경기문화재단이 지원하는 공연장 상주단체의 9월 공연...'아리랑, 택견을 만나다'와 '나쁘지 않은 날'
상태바
경기문화재단이 지원하는 공연장 상주단체의 9월 공연...'아리랑, 택견을 만나다'와 '나쁘지 않은 날'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09.03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광엔터테이먼트 포스터
▲전통액션연희극 '아리랑, 택견을 만나다' 포스터(출처/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단이 지원하는 공연장 상주단체의 9월 공연은 수원SK아트리움 상주단체인 ‘발광엔터테인먼트’의 전통액션연희극 <아리랑, 택견을 만나다>와 광명문화재단 상주단체 ‘극단 명작 옥수수밭’의 연극 <나쁘지 않은 날>이다.

수원에서는 수원sk아트리움 상주단체인 ‘발광엔터테이먼트’가 오는 5일 전통액션연희극 <아리랑, 택견과 만나다>를 올린다. 이번 공연은 100년 전 조선의 실존 인물인 택견꾼 강태진(1884년생)과 그가 사랑하는 여인 청월, 그리고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창작극으로 역사에 기록되지 않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김천국제가족연극제에서 동상을 차지한 바 있고, 국립국악원 별별연희에서 최다관객을 동원했던 창작극이다. 전통액션연희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며 무예 공연 연출의 장인으로 평가 받고 있는 박종욱 연출가의 작품이다.

특별히 수원SK아트리움 대극장에 올라가는 <아리랑, 택견과 만나다> 융·복합 버전에서는 한국의 대표민요 아리랑과 전통무예 택견을 매개로 하여 우리네 ‘멋’과 ‘흥’, ‘신명’을 담아 극으로 풀어냈다. 또 미디어를 활용하여 아름다움과 역동적인 모습을 더하였다.

이번 작품에는 무예공연예술단 지무단이 특별출연하여 화려하면서도 묵직한 액션을 선보인다. 택견을 기반으로 한 발광엔터테인먼트와 검무를 기반으로 한 지무단의 콜라보에 많은 무예인들의 이목이 집중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택견과 검무의 대결을 통해 전통무예의 진수를 엿볼 수 있다.

광명에서는 광명문화재단 지역상주단체인 ‘극단 명작 옥수수밭’이 오는 10일(금) ~11일(토) 광명시민회관에서 <나쁘지 않은 날>을 선보인다. <나쁘지 않은 날>은 ‘극단 명작 옥수수밭’이 선보이는 신작으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20년 창작산실 대본공모 희곡부문에 선정된 작품이다.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일상적 갈등과 문제들을 안고 살아가는 ‘보통의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나쁘지 않은 날>은 인간이라면 운명적으로 거쳐 갈 수밖에 없는 가족의 죽음과 그 죽음 이후 갑자기 엄습해오는 고독함과 무료한 일상을 무덤덤하게 치유해가는 과정을 섬세하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으며 그리고 있다.

웰메이드 연극으로 주목받고 있는 ‘극단 명작 옥수수밭’의 신작인 이번 작품은 남루한 일상이지만 함께 하고 있다는 것만으로 소중한 가족,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나쁘지 않은 날>’이 될 거라고 이야기하는 작품으로 코로나19로 지친 우리들의 마음에 위로와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경기문화재단은 올해 공연장(지역)상주단체육성 지원사업에서 공연장 16곳, 공연예술단체 15개 단체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연말까지 신작 공연 15여 편을 포함해 40편 내외의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 ‘극단 명작 옥수수밭’의 연극 <나쁘지 않은 날>포스터(출처/경기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