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6 02:05 (일)

본문영역

국립현대미술관, 예술적·실험적 영상문화에 대한 협력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 엑스-라이브' 개막한다.
상태바
국립현대미술관, 예술적·실험적 영상문화에 대한 협력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 엑스-라이브' 개막한다.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09.1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스-라이브 상영 포스터
▲제19회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 엑스-라이브 상영 포스터(출처/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사단법인 무빙이미지포럼과 함께 제19회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 프로그램 중 <엑스-라이브(Ex-Live)>를 9월 10일부터 15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MMCA필름앤비디오에서 소개한다고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013년 서울관 개관 이래 MMCA필름앤비디오에서 서울국제실험영화제를 비롯한 실험영화 분야의 상영 및 강연프로그램을 협력하여 소개해 왔다. 2004년부터 시작된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EXiS)은 아시아 최대, 국내 유일의 실험영화제로 영화 개념의 확장을 통해 예술적·실험적 영상문화 제작과 그에 관련한 환경을 마련하며 한국영화의 다양성에 기여하고 있다.

2021년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9~16일 실시된다. 경쟁부문(EX-Now), 기획부문(EX-Choice), 회고전(EX-Retro), 인디비주얼(Indi-Visual), 아시아포럼(Asia Forum), 엑스-라이브(EX-Live) 등 총 6개 부분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국립현대미술관 MMCA필름앤비디오에서는 <엑스-라이브>를 상영한다.

<엑스-라이브>는 극장 상영 형태를 넘어서서 실험음악, 퍼포먼스 등 멀티미디어의 영역으로 확장되는 실험영화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미술 뿐 아니라 영상,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간 협업을 통해 현대미술의 새로운 면모를 소개하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의 비전과 부합한다는 점에서 MMCA필름앤비디오를 통해 선보이게 되었다. 아일랜드, 프랑스, 중국 등 주요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나이젤 롤프(Nigel Rolfe)를 비롯해 현재 해외 미술계와 영화계를 넘나들며 활약하는 위스키 초우(Whiskey Chow), 유키 고바야시(Yuki Kobayashi)와 같은 신진 예술가들의 단편 영화 15편을 선보인다.

영화 관람은 국립현대미술관 누리집에서 ‘전시관람예약’을 통해 회차별 예약 후 관람할 수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코로나19로 문화예술계 전반이 위축된 가운데 유망 작가들의 영화를 미술관에서 선보이는 이번 상영프로그램이 관람객에게 좋은 작품을 소개하는 동시에 창작자들에게는 힘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