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0-18 11:35 (월)

본문영역

안산의 역사 공간을 보여주는 예술열차 안산선, 사리역에서 ‘사동, 이야기를 꺼내다 展’ 개최
상태바
안산의 역사 공간을 보여주는 예술열차 안산선, 사리역에서 ‘사동, 이야기를 꺼내다 展’ 개최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1.09.2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1년 사리포구에 정박한 어선들(제공/안산문화재단)
▲1981년 사리포구에 정박한 어선들(제공/안산문화재단)
1987년 사리포구 물량장 풍경
▲1987년 사리포구 물량장 풍경(제공/안산문화재단)

(재)안산문화재단이 예술열차 안산선 두 번째 정차역인 사리역에서 추억✕공동체를 주제로 ‘사동, 이야기를 꺼내다 展’을 개최한다.

예술열차 안산선은 안산시를 관통하는 4호선 및 서해선을 중심으로 역사 공간의 특징을 살리는 경기도 문화의 날 프로그램이다.

이번 사업은 (재)안산문화재단이 주관하고 경기도, 안산시와 한국철도공사가 후원한다. 오는 27일부터 10월 3일까지 7일간 열리며, 올해는 수인선 노선을 확장해 사리역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된다.

전시는 '사동 사람들', '사리포구 추억', '사동의 어제와 오늘' 세 개의 테마로 기획했으며, 사동 청소년이 참여하는 '사리역 품은 나무들의 밤' 공연 영상을 함께 전시하여 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사동의 역사와 기록을 아카이빙하는 지역 커뮤니티 단체 ‘사동지역사모임’과 ‘청소년열정공간 99℃’, ‘마을공동체 공간 1℃’와 협력하여 기획했으며, 새로운 접점이나 관계를 탐색하여 포용하는 시각예술 기반의 정철규 작가가 전시 큐레이팅을 맡았다.

전시 협력으로 참여한 사동지역사모임은 “이번 전시를 통해 마을이 그저 단순한 생활 공간이 아니라 우리의 삶이자 사람이 함께 모여 살며 공존하는 곳이고, 삶이 깊이 녹아 있는 곳임을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될 수 있으면 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행사와 관련해 안산문화재단 예술열차 안산선 부혜영 담당자는 “이번 전시는 사동에서 오랜 기간 활동한 사동에 애정을 갖고 있는 사동의 여러 커뮤니티와 함께 협력한 프로그램이라 더욱 뜻깊다”고 밝혔다.

210917안산문화재단_예술열차안산선_전시리플렛.pdf_page_1
▲'예술열차 안산선' 전시 리플렛(제공/안산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