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0-03 13:51 (월)

본문영역

연극인의 창작 감수성을 채워줄 'Calm-Down 아카데미'
상태바
연극인의 창작 감수성을 채워줄 'Calm-Down 아카데미'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07.1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서울연극센터는 연극인들의 창작 활동 역량 강화를 위한  <칾-다운(Calm-down) 아카데미>를 오는 7월 31일(수)부터 8월 8일(목)까지 남산예술센터와 서울연극센터에서 진행한다.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공연 제작과 해외 단체와 공동 작업, 무대 위의 젠더 프리(Gender Free) 등 공연계 시의성 있는 이슈를 집중 탐구한다.

올해 특별 프로그램으로 선보이는 첫 번째 강좌는 ‘배리어 프리 공연 제작 워크숍’이다. 이 프로그램은 관객의 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차별 없는 공연 관람 환경을 제공하는 배리어 프리 공연 제작 과정에 대해 알아보는 워크숍이다. 개념에 대한 이해부터 화면(음성) 해설과 자막, 수어통역 제작 가이드 등 실질적인 공연 제작 노하우를 공유한다. 올해 남산예술센터에서 배리어 프리 공연으로 진행된 연극 <7번 국도>, <명왕성에서>, <묵적지수>의 창작자를 비롯해 화면해설가, 자막수어통역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생생한 제작 과정과 경험을 들려준다.

<칾-다운(Calm-Down) 아카데미>는 연극인 대상 전문 교육프로그램 <플레이업(Play-Up) 아카데미)>의 여름 특별 프로그램으로, 자칫 놓칠 수 있었던 국내 공연계의 시의성 있는 이슈를 함께 탐구해 창작 감수성을 채워보는 단기 과정이다. 올해는 ▲ 장애인 관객을 위한  공연 제작 과정을 알아보는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공연 제작 워크숍’(7월 31일, 남산예술센터 / 진행: 화면해설가 강내영), ▲ 해외 연극계 흐름을 살펴보는 ‘우리의 연극, 세계와 연극’(8월 6일, 서울연극센터 / 진행: 박지선・이희진 독립PD), ▲ 무대 위에서의 성별 재현 방식에 대해 묻는 ‘예술가의 젠더연습 – 리플레이와 리허설’(8월 8일, 서울연극센터 / 진행: 한예종 객원교수 권김현영) 등 동시대 연극인들의 시선을 모을 만한 주제의 프로그램들을 개설한다.

▲출처/서울문화재단

‘우리의 연극, 세계와 연극’은 극단 간의 해외 교류, 해외 단체와 공동제작 등 해외 연극계 흐름을 한 번에 살펴 볼 수 있는 워크숍이다. 해외 교류의 중요성부터 해외 공연 단체와 네트워킹 방법, 해외 연극계 공동제작 흐름과 실제 협업 사례 등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예술가의 젠더연습 – 리플레이와 리허설’에서는 성별에 관계없이 역할을 맡는 연극계 젠더 프리 캐스팅(Gender Free Casting) 움직임을 바탕으로 젠더의 개념과 역사에 대한 이해부터 대상화와 전형화를 넘어선 재현의 방법에 대해 고민해본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가 가능하며, 프로그램별 자세한 내용은 서울연극센터 누리집(www.e-stc.or.kr)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칾-다운(Calm-down) 아카데미>에 대한 연극계 창작자들의 높은 관심으로 ‘우리의 연극, 세계와 연극’과 ‘예술가의 젠더연습-리플레이와 리허설’은 접수 직후 선착순 마감되었으며, ‘배리어프리 공연 제작 워크숍’에 한해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