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0-18 11:35 (월)

본문영역

미나리막걸리, 미나리만두, 전주비빔면이 한 곳에...전주한옥마을에 ‘전주맛배기’ 개관
상태바
미나리막걸리, 미나리만두, 전주비빔면이 한 곳에...전주한옥마을에 ‘전주맛배기’ 개관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1.09.29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식품홍보관 ‘전주맛배기’ 개관 (1)
▲전주식품홍보관 ‘전주맛배기’ 개관(출처/전주시)

미나리막걸리와 미나리만두, 복숭아식혜, 전주비빔면 등 전주만의 가공식품을 한눈에 확인하고 맛도 볼 수 있는 홍보관이 전주한옥마을에 문을 열었다.

전주시 농업기술센터는 29일 한옥마을에 지역 농산물을 활용해 만든 가공식품을 홍보하는 공간인 ‘전주맛배기’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전주음식, 어디까지 상상해 봤니?'라는 캐치프레이즈로 마련된 전주맛배기는 전주 농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의 전시 및 시식·시음 등을 통해 전주의 다양한 맛을 체험하고, 가공식품의 특색 있는 변신을 만나볼 수 있는 문화공간이다.

이 홍보관에는 전주미나리주, 미나리만두, 복숭아식혜, 전주모주초콜릿, 복덩이떡, 미담은 생생프로바이오틱스, 노매딕 브루잉 전주수제맥주, 전주비빔면, 도라지수제카라멜 등 전주시와 (재)전주농생명소재연구원이 개발 지원한 15종의 가공식품이 전시된다.

또 가공식품을 테마별로 무료 시식할 수 있는 행사도 매월 운영된다. 일례로 10월에 미나리빵, 미나리만두, 복숭아식혜, 복덩이떡 등 미나리와 복숭아를 주제로 열린다면, 11월에는 전주초콜릿과 찹쌀떡, 미나리엿 등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주제로, 12월에는 비건(Vegun) 식품을 주제로 마련되는 방식이다.

전주맛배기 운영시간은 매일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시식행사는 금요일과 토·일요일에 진행된다.

시는 전주맛배기를 통해 시민과 여행객들에게 전주만의 특색 있는 가공식품을 소개함으로써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주의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하고, 전주 농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을 전주를 대표하는 관광식품으로 만드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먹거리정책과 박주리 담당자는 “시식행사 및 소비자 선호도 설문조사를 실시해 상품개선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전주맛배기가 가공식품을 판매하는 농식품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거점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나리막걸리는 미나리 착즙에 인공감미료를 넣지 않은 천연 막걸리로, 음주 후 부작용과 속쓰림을 방지하면서 트림 현상도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나리만두는 소비자들로부터 향긋하고 담백하다는 호평을 받고 있으며, 전주의 밀가루를 활용해 만든 전주비빔면은 쌀가루를 첨가해 면의 쫀득한 식감을 살린 건강식으로 개발됐다.

▲전주식품홍보관 ‘전주맛배기’ 개관(출처/전주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