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0-18 11:35 (월)

본문영역

과천 주변 자생식물과 사계절 담은 자연주의 정원 《원형정원 프로젝트: 달뿌리-느리고 빠른 대화》 개최
상태바
과천 주변 자생식물과 사계절 담은 자연주의 정원 《원형정원 프로젝트: 달뿌리-느리고 빠른 대화》 개최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1.10.0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지해, 〈달뿌리-느리고 빠른 대화〉, 2021 (제공/국립현대미술관)
▲황지해, 〈달뿌리-느리고 빠른 대화〉, 2021 (제공/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이 과천 특화 프로그램 《원형정원 프로젝트: 달뿌리-느리고 빠른 대화》를 10월 8일부터 2023년 12월 17일까지 개최한다. 

《원형정원 프로젝트》는 자연 속 미술관인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의 지리적·환경적 특성을 반영하여 미술관 건물 원형옥상 공간에 설치한 정원예술 프로그램이다. 약 2년에 걸쳐 과천의 사계절을 담아내며, 시간의 흐름에 따라 생동하는 자연의 순환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원형옥상은 과천관 2층과 3층 사이 야외공간에 위치하여 둥글게 트인 하늘을 마주할 수 있는 특별한 장소로, 이번 프로젝트는 청계산과 관악산으로 둘러싸인 과천관에서 자연과 조응하는 예술의 형식인 정원을 본격적으로 소개하고자 한다.

원형정원 프로젝트에는 정원 디자이너 황지해가 <달뿌리-느리고 빠른 대화>로 참여한다. 과천관 주변의 생태를 옮겨옴으로써 주변 자연환경과의 공존과 공생을 제안하며, 종의 보존과 고유한 유전 자원의 가치를 전한다.

작가는 특히 과천관을 둘러싸고 있는 주변 산야의 식생을 가장 주된 재료로 사용했다. 정원 밖으로는 원형정원을 둘러싼 관악산과 청계산의 능선이 정원과 하늘을 구분하는 경계선이 된다.

작품명 <달뿌리-느리고 빠른 대화>는 한국 전역 하천가에서 자생하는 '달뿌리풀'에서 따왔다. 동시에 원형정원이 자리한 건물의 원통 형태가 식물의 줄기와 유사하다는 점에서 착안하여, 정원이 하늘의 달을 지탱하는 뿌리가 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작가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관람객들이 더디게 흘러가며 끝없이 반복되는 자연의 무한한 시간성과 순간순간 변화하는 자연의 찰나를 체감하며, 식물들이 건네는 느리고 빠른 대화에 귀 기울이길 기대하고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과천관 개관이래 제대로 활용되지 못했던 공간이 비로소 활력을 찾는다"며, "사계절 생태의 순환을 담아낼 원형정원이 장기간의 팬데믹으로 지친 국민들에게 예술, 자연, 휴식을 함께 제공할 수 있는 과천관만의 특색 있는 장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MMCA_원형정원 프로젝트_포스터
▲ MMCA 원형정원 프로젝트 포스터(제공/국립현대미술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