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2-03 10:46 (금)

본문영역

'당신은 여전히 영화(관)를 믿는가?' 팬데믹 종식 후 영화제의 미래를 논의하는 '강릉포럼' 개최
상태바
'당신은 여전히 영화(관)를 믿는가?' 팬데믹 종식 후 영화제의 미래를 논의하는 '강릉포럼' 개최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1.10.20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강릉포럼' 현장(제공/강릉국제영화제)
▲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강릉포럼' 현장(제공/강릉국제영화제)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_강릉포럼
▲ 제2회 강릉국제영화제 '강릉포럼' 현장(제공/강릉국제영화제)

제3회 강릉국제영화제가 전 세계 주요 영화제 수장들이 영화제의 상황을 점검하고 미래 비전과 연대 방안을 모색하는 '강릉포럼'을 오는 23일 강릉 명주예술마당에서 개최한다.

영화제의 다보스 포럼(세계경제포럼)을 지향하는 '강릉포럼'은 올해는 규모를 더욱 확대하여 개최한다. '당신은 여전히 영화(관)를 믿는가?(Do You Still Believe in Cinema?)'를 주제로 영화 및 영화관에 대한 각자의 소회를 나누며 팬데믹 종식 후 영화제의 미래 전망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1부에서는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기조 발제자로 나서 코로나19 이후 지난 2년 동안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경험을 중심으로 발제한다.

2부에서는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들이 함께 무대에 올라 각국의 주요 국제영화제들의 상황과 팬데믹이 초래한 위기 및 극복의 경험을 나누고, 앞으로의 영화제 및 영화의 전망에 대한 대화를 나눈다.

사브리나 바라체티 우디네극동영화제 집행위원장, 리카르도 젤리 피렌체한국영화제 집행위원장, 조안 고 말레이시아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 벤자민 이요스 칸국제영화제 감독주간 프로그래머, 사무엘 하미에르 뉴욕아시아영화제 집행위원장, 마에다 슈 후쿠오카아시아영화제 집행위원장, 로나 티 마카오국제영화제 前집행위원장, 안스가 포크트 카르타헤나콜롬비아국제영화제 수석 영화 큐레이터가 직접 강릉을 방문한다.

한편, 제3회 강릉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22일부터 31일까지 열흘간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