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2-01 07:37 (수)

본문영역

실내악 연주 단체 아스토르 트리오(Astor trio),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 ‘Falling in Piazzolla’...무료 공연으로 개최
상태바
실내악 연주 단체 아스토르 트리오(Astor trio),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 ‘Falling in Piazzolla’...무료 공연으로 개최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11.1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곡가 아스토르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 ‘Falling in Piazzolla’ 포스터(출처/Eilish company)

실내악 연주 단체인 아스토르 트리오(Astor trio)는 오는 11월 21일 오후 5시 대전 아트브릿지에서 탱고의 거장으로 불리는 아르헨티나 작곡가 아스토르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 ‘Falling in Piazzolla’를 개최한다. 

아스토르 트리오는 피아니스트 백석원, 바이올리니스트 황의창, 첼리스트 최보혜로 구성된 팀으로 2018년 창단한 후 매년 아스토르 피아졸라의  피아졸라의 누에보 탱고(Nuevo Tango) 음악을 전문적으로 연주하여 클래식과 재즈의 형식, 탱고의 정체성이 어우러진 다양한 음악적 연구와 시도를 해 나가고 있다. 

1부에서는 피아졸라가 1959년 아버지 빈센티 “노니노” 피아졸라의 죽음이라는 갑작스러운 비보를 접하게 되었을 때 절망 속에서 아버지를 떠올리며 작곡했으며 김연아 선수의 프리스케이팅 곡으로도 유명한 아디오스 노니노(안녕히 아버지)와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사계 중 가을과 겨울, Oblivion을 연주한다.

2부에서는 Libertango,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사계 중 봄과 여름, La Muerte del Angel 등 그의 주옥같은 곡으로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위로와 희망, 새로운 탄생의 에너지를 음악으로 전한다.피아졸라의 명곡에 담긴 사랑, 열정, 슬픔, 추억, 위로를 깊은 가을 아스토르 트리오의 연주로 만끽하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

한편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 ‘Falling in Piazzolla’는 대전문화재단, 대전광역시 후원으로 개최되는 무료 공연으로 대중 및 시민들의 예술 향유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