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2-03 10:46 (금)

본문영역

2021 공예트렌드페어, ‘형형색색(形形色色)’을 주제로 공예작가 71명 작품 전시한다
상태바
2021 공예트렌드페어, ‘형형색색(形形色色)’을 주제로 공예작가 71명 작품 전시한다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11.18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공예트렌드페어 <주제관> Main Exhibition은 2021년 공예트렌드페어 행사의 주제를 아우르는 기획 전시 공간이다.(출처/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공진원)과 함께 11월 18일(목)부터 21일(일)까지 코엑스 시(C)홀에서 ‘2021 공예트렌드페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단계적 일상 회복에 발맞춰 참가자 모두가 방역지침을 준수해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형형색색(形形色色)’ 주제관에서 공예작가 71명 작품 전시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박람회에서는 공예작가, 화랑(갤러리), 기관, 대학 등 공예 분야 320여 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주제관, 창작공방관, 아트&헤리티지관, 공진원(KCDF)사업관, 브랜드관, 대학관 등 다양한 전시관을 마련했다. 특히 정구호 씨를 총감독으로 선임하고 그동안 주제관 기획에 국한했던 감독의 역할을 행사 총괄기획으로 확대해 통일성을 확보했다. 전년 대비 3배 이상 규모가 커진 올해 주제관에서는 ‘형형색색(形形色色)’을 주제로 각자 다른 배경과 경력을 가진 공예작가 71명이 다양한 재료와 형태, 기법, 색감으로 만들어낸 작품을 전시한다.

대상별 관람 일정 조정, 공예품 유통과 판매 지원 강화

또한 이번 박람회는 국내외 주요 구매자와 일반인의 관람 일정을 조정해 공예작품 유통과 판매 지원을 강화한다. 행사 첫날인 11월 18일(목)에는 공식 누리집을 통해 사전 등록한 국내외 구매자 300명을 초청해 기업 간(B2B), 기업·소비자 간(B2C) 거래를 활성화한다. 아울러 우리 공예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프랑스, 영국, 미국, 이탈리아, 일본, 호주 등 나라별 홍보대사도 위촉해 현지에 한국공예 행사나 작품들을 소개하고 거래와 사후 협력 등을 유도할 계획이다. 11월 19일(금)부터 21일(일)까지는 입장권 사전예매 또는 현장 구매를 통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2021 공예트렌드페어 <아트 & 헤리티지관> Art & Heritage Zone은
국내외 공예전문 갤러리, 기관이 선보이는 작품을 전시한다.(출처/문화체육관광부)

출품작 누리집 전시, 실시간 구매 등 다양한 온라인 행사도 마련

다양한 온라인 행사도 이어진다. 공식 누리집에서는 출품작을 온라인으로 전시하고 ‘네이버 아트윈도우’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공예품을 실시간으로 살 수 있는 행사도 열린다. 유튜브 이광기 채널에서는 ‘공예품 라이브 경매쇼(11. 15. 오후 9시~10시)’를, ‘네이버 쇼핑라이브’에서는 ‘레인보우의 고우리와 함께하는 공예트렌드페어 랜선 쇼핑(11. 19. 오후 6시~7시)’을 진행한다.

아울러 이번 박람회에서는 국내 공예 분야 갤러리와 기관들의 참여도를 높여 신진작가, 중견작가, 장인들까지 소개하고 연결해준다. 현장 심사로 우수작가를 선정해 상장과 상금을 수여하고 갤러리와 협력해 무료 전시를 지원하는 등 신진작가 발굴과 양성에도 힘쓸 계획이다.

▲2021 공예트렌드페어 포스터(출처/문화체육관광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