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1-18 10:45 (화)

본문영역

전남도청 윤선도홀 「우리의 공예를 찾아서」개막식 열려...
상태바
전남도청 윤선도홀 「우리의 공예를 찾아서」개막식 열려...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7.1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역대 본상수상작 특별전’ 7월 23일부터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주최하고 (사)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이사장 박종군)가 주관하며 전라남도청이 후원하는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역대 본상수상작 특별전’ 「우리의 공예를 찾아서」가 오는 23일 개막식을 시작하며 8월 16일까지 전라남도청 로비 윤선도홀에서 개최된다.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전통공예 국가 공모전인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의 발자취와 공예사적 의의를 담고 있는 문화적 소산으로, 무형유산의 현주소를 돌아보고 우리 공예의 우수성을 알릴 예정이다. 전승공예의 필요성을 공감하고자 기획한 전시다. 금번 전시에는 지역 사회에서 활동 중인 무형문화재의 작품 7점도 같이 출품되어 완성도 높은 작품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의 공예를 찾아서’를 주제로 열리는 금번 특별전은 2006년 전승공예대전 이후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화재청장상, 국립무형유산원장상 등 상위 5위 수상작 총 62점 중 전승취약종목과 전승자 부재종목 등 20작품이 공개되는 자리다.

특히 전시에는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갓일, 매듭장, 유기장, 조각장, 입사장, 옹기장, 각자장, 누비장, 염장, 주철장, 침선장, 염색장, 칠장, 장도장, 채상장, 낙죽장 종목과 관련된 작품을 선보인다.


소목 중에서도 평소 접하기 어려운 용상의자와 목공예품인 손잡이 떡살, 지(紙, 종이)공예 작품과  최근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낙화장 관련 작품들도 전시될 예정이다. 특히, 최근 해외에 방영된 한국 드라마로 유명해진 갓도 흑립과 통영음양립, 2점이 전시되어 비슷한 듯 다른 면모의 갓을 비교할 수 있다. 또, 2011년 대통령상을 수상한 육각백동촛대는 전통기법에 현대적인 감각을 더해 독특한 특징을 선보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지공예품인 지 삿갓은 지름이 1미터 크기를 자랑하는 작품으로 색다른 볼거리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라남도청에서 개최되는 이번 특별전은 오는 23일 오후 2시 개막행사를 갖는다. 영화배우이자 국악인 오정해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홍보대사)의 사회로 진행되며 전라남도립국악단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사무국(☎02-3453-1685~6)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