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1-17 12:50 (월)

본문영역

컬러풀페스티벌의 역사를 되짚어보며 다시 거리에서 만나기를 기약해본다.
상태바
컬러풀페스티벌의 역사를 되짚어보며 다시 거리에서 만나기를 기약해본다.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1.12.22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붙임2-3.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개막식
▲사진은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개막식(출처/(재)대구문화재단)

대구를 대표하는 축제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의 역사를 주요 변곡점을 통해 되짚어보며 추억을 공유하고 다시 현장에서 만나게 될 축제를 기약해본다.

(재)대구문화재단은 대구광역시가 주최하고 (재)대구문화재단이 주관하는 대구 대표축제인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의 재단 위탁운영 10년차를 맞이해 그 역사를 재조명하고 미래를 기약하는 다큐멘터리 <컬러풀페스티벌>을 방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오는 12월 26일(일) 오전 8시 35분 TBC 대구방송을 통해 방영될 다큐멘터리는 코로나19 여파로 멈춰 있는 축제와 우리 일상을 되돌아보며 추억을 공유하고 컬러풀페스티벌에 대한 기대감을 조성함으로써 다시 거리에서 만날 수 있기를 기약하기 위해 제작됐다.

다큐멘터리에는 역대 연출진, 참여예술인 등이 출연하여 축제 준비과정, 다양한 프로그램 시도, 축제의 목적과 방향, 축제의 현재와 미래, 축제의 의의 등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의 숨은 이야기를 전하고, 축제학교 시민기획단이 출연하여 축제의 또 다른 주인공인 시민들의 이야기도 들려준다.

과거 축제가 시민들에게 주었던 즐거움, 추억 등을 짚어보며 다양한 관점에서 축제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망하고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이 가지는 대구 대표축제로써의 당위성과 세계적인 축제로 거듭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현재 진행되고 있는 ‘2021 리마인드 컬러풀’의 모습도 면밀히 담았다. 특히 전문단체 공모, 시민 공모의 기획의도, 진행과정 등을 소개하며 컬러풀페스티벌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계속 이어지고 있음을 시민들에게 알린다.

인터뷰에 참여한 이예나(2016·2017·2019 컬러지기)씨는 “다른 봉사가 희생정신으로 했던 봉사라면 컬러지기는 봉사를 하면서 함께 즐기고 나 자신의 새로운 모습도 찾게 된 계기였다. 예상외의 변수가 있어도 축제이기에 그걸 즐겁게 넘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대구문화재단 이승익 대표이사는 “이번 다큐멘터리는 컬러풀 축제의 변천사를 기록하는 영상아카이브의 일환으로 지속적으로 축제 아카이빙을 구축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힘겨운 연말연시를 보내는 요즘 잠시나마 다큐멘터리를 통해 과거의 즐거운 추억을 회상하고 희망찬 미래를 그려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붙임2-1. 2012 컬러풀대구페스티벌 퍼레이드팀 히어로즈
▲사진은 2012 컬러풀대구페스티벌 퍼레이드팀 히어로즈(출처/(재)대구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