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1-17 12:50 (월)

본문영역

2022년 새해 이색전시 경기평화광장 '기운생동'展, 빛 조형물 전시
상태바
2022년 새해 이색전시 경기평화광장 '기운생동'展, 빛 조형물 전시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2.01.12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조형 전시
▲빛 조형물 야외설치 전시 <희망과 극복의 빛>(출처/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단지역문화실은 경기도청 북부청사에 위치한 경기평화광장 활성화를 위해 2022년 임인년 새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기운생동(氣韻生動)>展과 빛 조형물 야외설치 전시 <희망과 극복의 빛>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먼저 기획전 ‘기운생동(氣韻生動)’은 지용호, 장희진 작가가 참여하는 2인전으로 서로 상반되는 작품주제로 밝고 따뜻하면서 기운찬 에너지를 색면추상 회화작품 36점과 폐타이어를 활용한 업사이클 조형작품 7점을 선보인다. 두 작가의 작품은 평면과 입체, 유채색과 무채색, 형상과 비형상 등 상반되는 작품이지만 회화에서는 따뜻하고 밝음의 기운(氣韻)을 다른 조형작품에서는 금방이라도 살아 움직일 것 같은 역동성에서 기운찬 생동(生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장희진 작가의 회화 작품은 경기도청 북부청사 내 위치한 경기천년길 갤러리에서 전시되고 지용호 작가의 조형작품은 ‘경기평화광장’에서 2월 28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또한, 경기평화광장 빛 조형물 전시 <희망과 극복의 빛>은 올해 세 번째로 진행되는 전시로 기존의 일방적 전시형식에서 관객참여 형 조형물 ‘희망트리’를 새롭게 선보인다. 희망트리는 총 50여개의 3D홀로그램(지름 52cm) 원형 화면 속에 도민들이 접수사이트를 통해 보낸 사진 또는 영상을 담아 게시하며 한 달에 한번 특별한 사연으로 신청한 한 명을 선정, 모든 화면에 선정자가 요청한 사진 또는 영상을 게시할 예정이다. 광장에는 사슴썰매, 빛의 터널, 회전풍차 등 새해 기분을 만끽할 수 있는 조형물도 설치되어 있어 오후 5시부터 저녁 10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경기문화재단 지역문화실 유상호 담당자는 “이번 두 전시가 시민들에게 코로나19 심각상황지속으로 심리적으로 위축된 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되길 염원하며 일상에서 쉽게 즐길 거리를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2월 19일과 20일에는 반려동·식물 문화체험 행사도 운영 예정이다.

‘희망트리’ 참여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평화광장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