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9-30 09:43 (금)

본문영역

서울문화재단, 유인촌 前 문체부 장관에 ‘특별공로상’ 수여...2006년 2억 7천만 원 기부로 16년간 27개 문화예술단체 지원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유인촌 前 문체부 장관에 ‘특별공로상’ 수여...2006년 2억 7천만 원 기부로 16년간 27개 문화예술단체 지원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2.03.1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 3월 15일(화) 서울문화재단 대학로극장 ‘쿼드’에서 열린 서울문화재단 창립 18주년 기념식에서 유인촌 전 문체부 장관에게 ‘특별공로상’이 수여됐다..JPG
▲사진은 3월 15일(화) 서울문화재단 대학로극장 ‘쿼드’에서 열린 서울문화재단 창립 18주년 기념식에서 유인촌 전 문체부 장관에게 ‘특별공로상’이 수여됐다. (왼쪽부터)박상원 서울문화재단 이사장, 유인촌 전 문체부 장관,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서울문화재단은 창립 18주년 기념식에 맞춰 문화예술계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유인촌 전 문체부 장관을 ‘특별공로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15일(화) 오전 11시에 서울문화재단 대학로극장 쿼드에서 진행했다.

서울문화재단은 2004년 3월에 서울특별시가 출연해 설립한 재단법인으로 서울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과 예술가를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 공로상은 재단 창립 18주년을 기념해 대한민국 문화예술계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재단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의 공적을 기리고자 마련했다.

수상자인 유인촌 전 문체부 장관은 1951년생으로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연극영화학과 석사를 받았다. 2004년 서울문화재단의 초대 대표이사를 역임했으며, 2008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2011년 대통령실 문화특별보좌관을 지낸 바 있다. 유 전 장관은 서울문화재단에 재직하는 동안 촬영한 광고 출연료 전액 총 2억 7천만 원의 기부금을 기탁해 문화예술계를 꾸준히 지원해왔다.

유 전 장관의 기부금은 서울문화재단에서 ‘유인촌 공연예술발전기금’이란 명칭으로 지난 16년간(2006년~2022년) 총 27개의 문화예술단체에 전달돼 예술가들이 도전적이고 다양한 예술 창작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사용됐다. 또한 예술전문서적발간지원을 통해 연극, 무용,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서적이 발간됐다.

유인촌 전 장관은 “서울문화재단은 초대 대표이사로 근무하며 시민의 문화 향유를 위해 일했던 곳으로 항상 마음이 가는 곳이다. 벌써 18주년이나 됐다니 감회가 깊다.”라며, “당시에도 예술지원사업은 있었지만 예술 학자들을 위한 지원은 없어서 ‘공연예술발전기금’을 마련했는데 의미 있게 써주시고 특별한 상까지 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유 전 장관이 대한민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헌신해 온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라며, “사제 기부금으로 문화예술에 지원한 선행을 알리기 위해 서울시민과 문화예술계 그리고 서울문화재단 임직원의 마음을 담아 ‘특별공로상’이라는 이름으로 드리게 됐다”라고 선정 배경을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