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5-27 10:10 (금)

본문영역

부천문화재단, 시민이 직접 축제를 만들어가는 ‘다락’에 참여하세요
상태바
부천문화재단, 시민이 직접 축제를 만들어가는 ‘다락’에 참여하세요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2.04.0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2020년 제6회 부천생활문화축제 온택트 ‘다락’ 시민 공연 장면(출처/부천문화재단)

부천문화재단은 4월 10일까지 제8회 부천생활문화축제 다락을 기획할 ‘시민축제기획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시민축제기획단은 구상부터 실행까지 축제의 모든 과정을 시민 직접 추진하는 역할로, 문화도시 부천에서 누구나 생활문화 주체로서 다양한 문화표현과 활동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해마다 운영되고 있다.

올해 선발 규모는 30명 내외이며, 모집 분야는 공연, 전시·체험, 다원, 축제기획 등 4개다. 선발되면 올해 12월까지 축제 기획부터 시작해 홍보, 운영 등 각 담당 분야를 맡는다. 축제 기획과 운영에 관심 있는 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활동 분야별로 축제 기획과 제작비 등을 지원하며, 종료 뒤에 활동증명서를 받을 수 있다.

신청 접수는 재단 누리집의 공지사항 게시판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은 뒤 전자우편을 보내면 된다. 관련 문의는 생활문화지원센터로 할 수 있다. 발대식은 4월 중순 이후 예정됐다.

2015년부터 해마다 열어 올해 8번째를 맞는 부천생활문화축제 다락은 시민축제기획단의 구상에 따라 오는 5월부터 11월까지 부천 전역에서 열릴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시민축제기획단의 역할을 강화해 시민 스스로 만들어가는 축제, 부천시 곳곳에서 다양하게 펼쳐지는 축제로 열어갈 방침이다.

지난해 열린 다락은 코로나19 시대를 반영해 달라진 일상에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생활문화 축제를 시민 직접 기획·운영해 주목받았다. 기술을 활용해 일상 공간과 온라인 축제를 연결하는 융합 전시, 온라인 생활문화 콘텐츠 제작 공개 등 향유자 2만여 명이 집계됐다. 코로나19 이전 열린 2018년 축제는 동호회 150여 개, 생활문화인 1,200여 명 참여로 전국 최대 규모 생활문화축제로 열리기도 했다.

▲사진은 2021년 제7회 부천생활문화축제 다락 중 온라인 공연에 참여한 단체 모습(출처/부천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