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7-05 10:49 (화)

본문영역

콘진원, 콘텐츠 피칭 플랫폼 ‘KNock (케이녹)’ 참가기업 모집...협력 투자사 연결로 K-콘텐츠 맞춤형 투자유치 확대
상태바
콘진원, 콘텐츠 피칭 플랫폼 ‘KNock (케이녹)’ 참가기업 모집...협력 투자사 연결로 K-콘텐츠 맞춤형 투자유치 확대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2.05.30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붙임. 2022 콘텐츠 피칭 플랫폼 참가기업 모집 이미지.jpg
▲2022 콘텐츠 피칭 플랫폼 KNock 참가기업 모집 이미지(출처/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은 ‘콘텐츠 피칭 플랫폼 KNock(이하 케이녹)’ 참가기업을 오는 6월 15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케이녹’은 콘텐츠 기업과 투자자를 연결해 기업의 자금 확보와 성장을 지원하는 콘진원의 대표 투자유치 지원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대교인베스트먼트, 더인벤션랩, 로간벤처스, 롯데벤처스, 센트럴투자파트너스, 유니온투자파트너스 등 6개 투자사와‘케이녹 파트너스’ 체계를 구축하여 유망 K-콘텐츠 발굴에 함께 나선다.

콘진원은 올해 총 18개의 참가사를 선정하고, 이들을 ‘케이녹 파트너스’와 매칭하여 투자를 연계할 방침이다. 파트너사는 콘진원과 함께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유망 콘텐츠 기업을 각 3개사씩 발굴하고, 이들의 담임 멘토로서 기업 성장과 투자유치를 협력한다.

△대교인베스트먼트는 애니메이션, 캐릭터, OTT 콘텐츠 및 융복합 기술 △더인벤션랩은 콘텐츠 서비스 및 플랫폼 △로간벤처스는 게임, 메타버스 콘텐츠, 융합콘텐츠 및 원천 IP △롯데벤처스는 NFT, P2E, 버추얼 캐릭터, VFX 등 융복합 디지털콘텐츠 및 플랫폼 △센트럴투자파트너스는 게임, 드라마, 웹툰 및 5G융합콘텐츠 △유니온투자파트너스는 원천 IP, 영상콘텐츠 및 융합콘텐츠 관련 기업과 프로젝트를 중점적으로 모집하여 육성한다.

참가사는 약 12주간의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 진단, 투자 유치 로드맵 개발, 파트너사와의 담임 멘토링을 지원받는다. 또한 비즈니스 모델, 법률, 회계, 특허, 저작권, 마케팅, R&D, 해외진출 등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위한 전문가 컨설팅, 피칭 교육, 데모데이 참가 기회 등을 제공받는다. 우수 기업에게는 총 5천만 원 규모의 상금도 주어진다.

특히 올해는 단발적인 투자자 미팅 대신 참가사-파트너사와의 장기적인 접점 마련으로 투자유치 가능성을 확대한다. 5~10분의 짧은 투자유치 발표(IR)가 아닌 투자사 멘토링과 같은 꾸준한 접점을 통해 참가사는 파트너사에 기업의 성장과 성공 가능성을 보여주게 된다. 성장 가능성이 확인된 기업에게는 파트너사의 투자 검토도 진행된다.

올해 8년 차를 맞는 ‘케이녹’은 그간 콘텐츠 산업을 이끌어갈 유망 기업을 꾸준히 발굴해왔다. 지난해 참가사인 게임 개발사‘엔퓨전’은 42억 원을, 영상 편집 솔루션 개발사 ‘비디오몬스터’는 30억 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콘진원은 지난 5월 ‘케이녹 파트너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관이 협력하는 투자유치 지원 프로그램으로 ‘케이녹’을 개편했다. 기업과 투자자 간 지속적인 접점을 마련하고 투자 연계 가능성을 확대하여 산업 내 투자를 활성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콘진원 조현래 원장은 “전 세계인들의 마음을 움직이며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K-콘텐츠가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원활한 자금 투입이 필요하다”면서, “K-콘텐츠만의 가치를 충분히 인정받고 투자유치가 활발해지도록 콘진원이 콘텐츠산업과 금융권을 잇는 가교 역할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방법은 콘진원 누리집에 게시된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업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참가자격과 신청서류를 갖추어 오는 6월 15일(수) 오후 2시까지 콘진원 누리집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