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7-05 10:49 (화)

본문영역

전주시, "일자리는 최고의 복지"...발달장애인 4명 정규직 채용
상태바
전주시, "일자리는 최고의 복지"...발달장애인 4명 정규직 채용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2.06.0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고용공단의 직무훈련 이수 및 직무지도원 병행배치로 고용 안정성 강화키로
전주시, 발달장애인 4명 정규직 채용 (3).jpg
▲김승수 전주시장은 31일 시장실에서 신규임용 발달장애인 4명에게 임용장을 수여했다.(출처/전주시)

전주시는 발달장애인 4명을 전주시 정규직(무기계약근로자)로 채용했다고 31일 밝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31일 시장실에서 신규임용 발달장애인 4명에게 임용장을 수여했으며 이날 임용된 직원들의 부모도 함께 참석해 자녀의 새로운 시작을 축하했다.

시는 공공부문 발달장애인 신규채용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장애인고용공단에 직무분석을 의뢰, 동물원운영보조 및 행정사무보조 등 직무를 발굴해 발달장애인 채용을 준비해왔다.

이후 신규채용공고, 서류심사, 면접심사, 직무훈련(5주) 등의 절차를 거쳐 발달장애인 4명을 정규직(무기계약근로자)로 최종 선발했다.

신규 임용된 4명은 6월에 도서관과 동물원, 장애인복지과에 배치돼 근무를 하게 된다.

시는 발달장애인의 근무 적응을 돕고 고용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근무배치 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전북발달장애인훈련센터의 맞춤직무훈련과정을 이수하도록 했으며, 이들의 근무지에 직무 지도원을 배치해 적응을 도울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9년 발달장애인 대상 도서관 사서보조 직무를 발굴해 국내 지자체 중 최초로 공공부문 정규직으로 채용했다. 또, 청각장애인 수어통역사 채용, 장애인의 문화예술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발달장애인 앙상블연주단 구성, 공공·민간연계 중증장애인 신규일자리 창출사업인 ‘꿈앤카페’ 및 ‘I got everything’ 카페 10개소 운영 등 장애 특성을 고려한 신규 일자리를 확대하기 위해 힘써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일자리는 최고의 복지이며, 우리 주변의 장애인들이 사회구성원으로서 차별과 편견 없이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서도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를 꼭 필요하다”면서 “발달장애인 정규직 채용으로 장애인 고용에 대한 공공부문의 선도적 모델을 만들어 민간영역의 장애인 고용창출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