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7-05 10:49 (화)

본문영역

영국 요크에서 한국의 날 축제 열려...요크세인트존대학교 내 한국문화동아리 자발적 결성
상태바
영국 요크에서 한국의 날 축제 열려...요크세인트존대학교 내 한국문화동아리 자발적 결성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2.06.0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크세인트존대학교 야외광장에서 진행된 오전 공예 체험 행사에서 한복을 입은 참가자 모습_용량조정.jpg
▲요크세인트존대학교 야외광장에서 진행된 한국의 날 오전 공예 체험 행사에서 한복을 입은 참가자 모습(출처/주영한국문화원)

지난 5월 28일(토), 영국 요크(York)에서 요크 한국의 날(Yor-K: Korea Day in York) 축제가 열렸다.

주영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은 문화원과 요크세인트존대학교(York St John University)의 협력을 바탕으로 ‘한식을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주제로 개최됐다고 밝혔다.

요크세인트존대학교에서 개최된 이번 축제는 오전과 오후 프로그램으로 운영되었다. 오전에는 한식, 서예, 공예, 한복 등 주제별 한국 전통문화체험 부스가 설치됐다. 오후에는 브라이튼 대학교 팀와튼(Dr Tim Wharton) 교수의 ‘미식외교: 김치’ 강연과 2015년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인 황윤 감독의 <잡식가족의 딜레마(2014)> 특별 상영 국악공연 및 K-팝 댄스 공연 등이 이어졌다.

요크 대학생 및 지역 주민 약 300여 명이 참여한 이번 축제는 역시 한국어학과가 속한 단과대학 교수진과 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축제를 준비했다. BBC 요크 라디오 방송은 한국어학과 레이첼 위카소노(Dr Rachel Wicaksono) 교수와의 인터뷰 등을 통해 ‘한국의 날’ 행사를 보도했다.

잉글랜드 북부에 위치한 요크는 영국인들에게 매년 '가장 인기 있는 도시' 혹은 '가장 살기 좋은 도시' 등으로 손꼽힌다. 중세 성벽과 건물 등 중요한 역사적 가치를 담은 아름다운 건축물 등으로 둘러싸인 이 도시는 영국 각지에서 몰린 관광객들로 항상 붐빈다.

이와 같은 영국의 역사적 도시에서 한국학과가 개설되고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것은 매년 성장하고 있는 점은 매우 고무적이다. 지난 해 한국의 날 행사가 처음 개최된 이래 요크세인트존대학교 내 한국문화동아리(Korea Society)가 자발적으로 결성됐으며 '올해 가장 인기 있는 동아리(The Most Improved Society)'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국문화동아리 회장을 맡은 2학년 학생 하이디 린(Heidi Lynne)은 "요크에 한국문화를 널리 알리고 K-팝 외에도 한국의 민요, 판소리, 탈춤 등 다양한 한국문화를 소개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