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8-12 12:37 (금)

본문영역

한국효문화진흥원, '한국의 효문화와 시조문학' 주제로 하계효문화포럼 개최
상태바
한국효문화진흥원, '한국의 효문화와 시조문학' 주제로 하계효문화포럼 개최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2.06.2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효문화진흥원 전경(출처/한국효문화진흥원)
▲한국효문화진흥원 전경(출처/한국효문화진흥원)

한국효문화진흥원과 사단법인 한국시조협회는 6월 24일 14시 공동으로 '한국의 효문화와 시조문학'을 주제로 하계효문화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고시조에 담긴 효문화에 대한 사상과 정서를 조명하고, 현대인들이 이어가고 있는 효문화가 현대시조 속에서 어떻게 함의되고 표현되는지 실사구시 입장에서 탐색하여 효문화와 시조문학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였다.

포럼의 주제발표는 구충회 문학박사를 좌장으로 '효 실천사례와 시조(지게효자 이군익 문학박사/시조시인)', '고시조에 나타난 효사상(신웅순 시조시인/문학박사)', '현대시조와 효사상(이광녕 문학박사/시조시인)'의 순서로 진행됐다.

먼저 늙으신 아버지의 소원을 들어드리기 위해 특별한 지게를 만들어 아버지를 업고 금강산을 관광시켜드린 것으로 매스컴을 통하여 한국과 중국에 널리 알려진 '지게효자' 이군익 문학박사의 체험담과 자작 시조 작품 소개가 큰 관심을 받았다.

다음으로 평생 시조 연구와 시조 창작에 전념해온 중부대학교 명예교수 신웅순 박사가 700여 년 이어온 민족 전통 고시조 작품 속에 나타난 절절한 효사상을 알기 쉽게 소개하면서 한국 전통문화의 바탕인 효문화와 전통문학의 뿌리인 시조문학을 발표했다.

또한 사단법인 한국시조협회 3대 이사장을 역임한 이광녕 박사는 현대시조에 나타난 효사상을 '섬김과 사랑의 정신'으로 제시하고 이를 발현시켜 나가는 데 있어 현대인들이 가진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조 작품에 나타난 효사상을 조명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발표했다.

토론으로는 채현병 시조시인(한국시조협회 상임부이사장), 김윤숭 시조시인(문학박사/지리산 문학관장), 유준호 시조시인(한국시조협회 대전지부장)등이 함께했다. 효사상과 시조문학의 동반적 계승과 발전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과 대안을 제시해, '한국의 효사상과 시조문학'의 밀접한 관계성을 정립했다.

한국효문화진흥원 문용훈 원장은 "오늘 포럼을 통하여 시조 속에 담겨 있는 우리 선조들의 삶과 정신, 아름다운 효문화를 고증하여 온고지신(溫故知新)으로 현대인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시조협회 박헌오 이사장은 "지속 가능한 인류문화 발전을 위해서 한국의 효문화와 전통시조문학은 금과옥조와 같이 기여할 날이 올 것임을 확신하며 오늘 두 기관의 역사적인 포럼을 뜻깊게 자축한다"고 전했다.

이번 포럼은 한국효문화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영되었으며 행사 이후에도 내용을 편집, 제작하여 제공할 계획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