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6 12:29 (화)

본문영역

월드컵공원, 쓰러진 공원 나무로 우드카빙 배워보세요...티스푼, 요거트 스푼, 볶음용 주걱 등 매월 바뀌는 주제
상태바
월드컵공원, 쓰러진 공원 나무로 우드카빙 배워보세요...티스푼, 요거트 스푼, 볶음용 주걱 등 매월 바뀌는 주제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2.06.2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3. 블랭크 작업_원경1.jpeg
▲사진은 우드카빙 블랭크 작업 원경(출처/서울시)

서울시는 월드컵공원의 쓰러진 공원 나무를 활용한 우드카빙 프로그램 7월 참여자를 이달 25일 오전 10시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신설된 우드카빙 프로그램은 서부공원녹지사업소에서 운영하는 다양한 공원 여가 프로그램 중에서도 예약 마감이 빠른 인기 프로그램이다.

라탄 공예, 뜨개질 등 다양한 소품을 내 손으로 직접 만드는 수공예 취미가 젊은 층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우드카빙 또한 어디서나 접할 수 있는 친숙한 여가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월드컵공원의 우드카빙 프로그램만이 지니는 특별한 의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월드컵공원의 우드카빙은 공원 내 쓰러진 나무를 활용한다. 특히 공원 내 경사면에 쓰러진 나무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아까시나무는 내구성이 좋아 고급 목재로 분류된다. 하지만 태풍에 쓰러지는경우가 생기는데, 이를 우드카빙 프로그램의 재료로 활용한다.

공원 내 경사면에 쓰러진 나무는 동물들의 먹이와 서식지로 자연스럽게 활용되도록 그대로 두고, 산책로와 길가에 쓰러져 통행을 방해하는 나무를 주로 활용한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목재를 구입하는 것이 아니라, 쓰러진 공원 나무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그야말로 새활용의 의미를 되새기는 여가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다.

우드카빙 프로그램의 재료는 공원 경사면의 나무를 가꾸는 ‘노을공원시민모임’의 활동가가 직접 쓰러진 나무를 베고 손질한 것이다.

사단법인 노을공원시민모임은 옛 난지도 땅의 생태적 생명 회복 및 문화적 가치 부여를 위해 활동하는 단체이다.

월드컵공원의 우드카빙 프로그램이 지니는 또 하나의 이색적인 특징은 매월 바뀌는 조리도구와 어울리는 간단한 디저트까지 손수 만들어볼 수 있다는 점이다. 우드카빙과 요리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결합형 프로그램이다.

7월 프로그램에서는 요거트 스푼을 만들고, 월드컵공원에서 수경재배를 통해 수확한 채소를 활용하여 요거트 샐러드를 요리할 예정이다.

8월에는 볶음용 주걱과 볶은 속재료를 넣은 샌드위치로 운영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한 달간 두 팀의 신청을 받는다. 한 팀당 주 1회씩 2주간 총 2회의 수업을 통해 조리도구를 완성하게 되며 수업은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부터 90분간 진행된다.

7월 우드카빙 프로그램 참여를 원한다면, 25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시공공서비스 예약’ 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프로그램 관련 자세한 사항은 서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 이용남 소장은 “월드컵공원 우드카빙 프로그램은 12월까지 운영 예정이니 나무를 활용한 다양한 조리도구와 요리 만들기에 참여해보며, 성취감과 즐거움을 함께 느껴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우드카빙 완성작.jpg
▲사진은 우드카빙 완성작(출처/서울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