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9 12:07 (금)

본문영역

서울시 북촌문화센터, '조선왕실향낭' 체험꾸러미 비대면 프로그램, 칠월칠석 사랑을 주제로 한 전시와 공연 등 북촌문화요일 특별행사 운영
상태바
서울시 북촌문화센터, '조선왕실향낭' 체험꾸러미 비대면 프로그램, 칠월칠석 사랑을 주제로 한 전시와 공연 등 북촌문화요일 특별행사 운영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2.07.1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왕실향낭 체험꾸러미 구성품(출처/서울시)

서울시 북촌문화센터는 1년 중 가장 무덥다는 삼복 기간을 맞이해 ‘조선왕실 향낭’ 체험꾸러미 발송과, 칠월칠석을 맞아 준비한 전시, 공연 및 체험프로그램 등 다양한 특별행사로 구성된 7월 북촌문화요일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7월 북촌문화요일은 무더운 여름 더위를 피해 집에서도 편하게 접할 수 있는 비대면 체험프로그램과 도심 속 고즈넉한 한옥을 그대로 즐길 수 있는 대면 행사로 각각 운영된다.

먼저 19일(화)에는 향기로운 향낭으로 쾌적하게 여름을 이겨낸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조선왕실향낭’을 만들어 보는 ‘계동마님댁 향기로운 여름나기’ 특별 행사를 비대면 체험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

조선 후기의 왕실 기록 중 ‘가례도감의궤’를 살펴보면 왕실의 중요한 행사에 사용하기 위해, 내의원 향장(香匠)이 여러 가지 향약재(香藥材)를 적절한 비율로 혼합하여 향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것을 의향(衣香)이라 하는데, 방향의 효과와 함께 항균제로도 사용되며, 몸과 마을을 정화시키고 더러운 것을 물리친다는 의미가 있다.

향낭은 향을 담는 주머니로 다양하게 무늬를 수놓거나 구슬과 술로 치장하여 장신구로도 사용되었다. 자손의 번창과 장수, 부귀영화를 기원하는 의미가 담겨져 있다.

‘조선왕실향낭’ 체험꾸러미는 북촌문화센터 시민자율강좌 ‘보자기’ 공예 강사와 북촌 지역에 위치한 한의원과의 협업으로 제작되었으며, 향낭을 만들기 위한 도안, 옷감, 바느질 도구와 백단, 영롱, 팔각, 정향이 혼합된 향재 등으로 구성되었다.

동봉된 설명서에 따라 향낭 주머니를 만들어 향재를 넣고 매듭끈으로 엮어주면 완성된다. 남은 의향은 함께 동봉된 약재첩지에 접어 담아 이불장이나 옷장에 넣어두면 방향, 항균, 방충의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다.

체험꾸러미 신청은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 또는 북촌문화센터 SNS를 통해 7월 19일(화) 10:00부터 21일(목) 16:00까지 접수하며, 신청자 중 무작위 추첨을 통해 100명을 선정, 우편 발송할 예정이다.

또한 7월 30일(토)에는 ‘계동마님댁 칠석맞이’를 운영한다. 오는 8월 4일 칠월칠석을 맞아 견우와 직녀의 이야기를 담아 사랑을 주제로 준비한 전통 꽃꽂이 전시, 퓨전 국악공연과 함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외에도 북촌문화센터 곳곳에서 투호와 제기차기, 윷놀이를 체험할 수 있으며, 북촌문화센터 상주 해설사에게 한옥의 구조와 기능, 북촌문화센터에 대해 들어볼 수 있는 ‘한옥아 놀자!’, ‘계동마님 찾고, 보물 찾고’ 등 특별 해설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된다.

‘계동마님댁 칠석맞이’ 특별행사는 방역지침 준수 하에 진행하며, ‘사전예약’과 ‘현장접수’를 병행해 참여자를 모집한다. 예약은 서울한옥포털 및 카카오채널 ‘서울한옥포털’ 공지사항에서 확인하거나 북촌문화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계동마님댁 칠석맞이’ 카드뉴스(출처/서울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