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0-07 10:26 (금)

본문영역

헝가리 국가민속유산축제에 대한민국 주빈국으로 초청...한복, 한식, 생활도자 등 한국의 다채로운 모습 선보일 예정
상태바
헝가리 국가민속유산축제에 대한민국 주빈국으로 초청...한복, 한식, 생활도자 등 한국의 다채로운 모습 선보일 예정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2.08.16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문화홍보원(KOCIS)과 주헝가리한국문화원은 2022년 ‘헝가리국가민속유산축제’에 대한민국이 주빈국으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동 축제는 헝가리민속예술가협회(NESZ)가 매년 헝가리 국경일을 기념해 부다성에서 개최하는 축제로, 2019년 유네스코 국가 무형문화유산 최고 보호사례로 등재되고 유럽 전지역에서 7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민속, 전통분야 최대 축제이다.

한국이 주빈국으로 참여하는 올해 축제는 8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개최되며, 문화원은 전통문화예술뿐만 아니라 한식, 한복 등 다채로운 한국의 모습을 선보이며,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 전통예술 분야에서는 크게 공예, 공연을 선보인다. 공예는 낙화장 분야 국가무형문화재인 김영조 장인, 단청분야 서울시 무형문화재 김수연 장인 등이 참가, 조각보, 낙화장, 단청, 민화, 한글서예, 지승 공예 등을 선보인다. 또한 맹욱재, 한주은 도예가는 한국의 전통 도자를 현대적으로 응용한 생활도자를 소개, 졸너이, 헤렌드 등으로 유명한 헝가리 관람객에 한국 도자의 멋을 소개할 예정이다.

▲부스에 참가하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김수연 장인(출처/주헝가리한국문화원)

前헝가리대통령 배우자 카탈린 마크라이(Katalin Makray)여사, 한복입고 한복소개행사에 참여하기도

공연 부문에서는 꼭두광대, 제주특별자치도립무용단, 타고 등의 공연 예술가가 각각 탈춤, 진쇠춤, 사물놀이, 거문고 산조와 전통 춤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 농악의 길놀이를 모티브로 한 퍼레이드와 한복 소개 행사 역시 야외에서 진행된다. 특히 한복소개행사에는 2010년 헝가리대통령을 역임한 슈미트 팔(Schmitt Pál)의 부인 카탈린 마크라이(Katalin Makray) 여사가 참여, 한복의 아름다움을 현지에 소개할 예정이다.

문화원 온라인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행사를 관람할 수 있다. 현장에 오픈 스튜디오를 설치, 예술가들의 인터뷰와 작품 세계에 대한 이야기, 공연을 준비하는 과정 및 백 스테이지의 이야기 등 오프라인에서는 만날 수 없는 축제의 숨은 이야기를 온라인을 통해 전달 할 계획이다.

인숙진 문화원장은 “이번 헝가리 국가민속유산 축제는 유럽공예인연합회 창설 50주년 기념 세미나와 함께 개최될 예정으로, 유럽 각지에서 초대된 다수의 공예 관계자들에게 한국문화를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며, “‘전통’이라는 키워드 아래 한국과 헝가리가 하나 되어 사라져가는 전통문화예술에 대해 재조명하고, 아울러 양국 간의 교류를 더욱 활발히 싹 틔워주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2021년 처음으로 해당 축제에 참여한 문화원 부스가 주최 측으로부터 최고 인기 부스로 선정된 바 있으며, 올 행사는 해외문화홍보원 ‘Korea Culture Scene by KOCIS’사업으로 추진됐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