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9-30 09:43 (금)

본문영역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유니버시아드) 개최도시 선정위해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평가단 입국...충청권 4개 시·도 총력
상태바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유니버시아드) 개최도시 선정위해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평가단 입국...충청권 4개 시·도 총력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2.08.27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대학스포츠연맹 평가단 입국...충청권 4개 시·도 총력01.jpg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유니버시아드) 개최도시 선정을 위해 국제대학스포츠연맹 평가단이 입국해 기념 촬영을 진행했다.(출처/대전시)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유니버시아드) 개최도시 선정 마지막 관문 통과를 위해 충청권 4개 시·도가 총력을 다하고 있다.

2027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이하 위원회)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이하 FISU) 집행부로 구성된 평가단이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레온즈 에더 회장 대행, 마리안 디말스키 부회장, 에릭 생트롱 사무총장, 징자오 하계국장 4명으로 구성된 이번 평가단은 충청권을 찾아 대회가 치러질 주요 경기장 등을 둘러보며 대회 유치를 희망하는 국민의 염원과 유치 준비상황을 확인할 계획이다.

FISU 평가단은 27일에는 세종, 28일에는 아산과 대전의 경기시설을 방문하고 29일에는 청주를 찾아 충청권의 대회 준비상황 등을 점검한다. 이후 평가단은 30일(화) 서울에서 국내 체육 관계기관 등과 면담 후 31일 출국할 예정이다.

FISU 실사단은 경기장 점검에 앞서 이날 오후 대전 오노마호텔에서 충청권 4개 시도 단체장과 의회 의장, 체육회장 등과 접견 및 만찬을 가졌다.

위원회는 만찬에 앞서 대회 개최를 열망하는 국민의 염원을 소개하기 위해 100만인 서명운동 전달식, 시도지사 환영사 FISU 대표단 인사, 기념 촬영 등을 진행했다.

환영 행사에 참석한 이장우 대전시장은 FISU 집행위원에게 “일념통천(온 마음을 기울이면 하늘을 감동시킨다)의 마음으로 대회 유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대회 의지와 개최 역량 등을 피력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평가단의 방문을 단순한 점검 및 평가의 시간을 넘어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의 유치를 희망하는 국민의 염원을 소개하는 장으로 만들겠다.”며, “빈틈없는 준비를 통해 FISU 평가단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번 평가단의 방문 결과는 FISU 평가위원회에 보고되어 집행위원들에게 최종 개최지 결정의 중요한 판단 근거로 활용되며, 개최도시 확정은 11월 1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될 FISU 집행위원회에서 집행위원 투표로 결정될 예정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