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3 22:13 (금)

본문영역

경콘진, 일본 사이타마에서 한국 인디밴드 위아영, 터치드, 화노 참가 한일 우호 공연 개최
상태바
경콘진, 일본 사이타마에서 한국 인디밴드 위아영, 터치드, 화노 참가 한일 우호 공연 개최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2.12.2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자료3) '화노' 공연모습.JPG
▲일본 사이타마현에서 열린  한일 우호공연에서 '화노' 공연모습(출처/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콘텐츠진흥원(이하 경콘진)은 일본 사이타마현에서 한일 우호공연을 개최해 한국 인디밴드 3팀의 참가와 일본, 한국 음악 산업계 관계자들과의 네트워킹을 지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한일 우호공연은 파워 오브 뮤직(Power of Music)이란 이름으로 일본 사이타마현에 있는 공연장 우라와 나르시스(URAWA Narciss)에서 지난 12월 13일 ~ 14일 양일간 개최됐다. 올해 처음 열린 우호공연은 40주년을 맞이한 우라와 나르시스 공연장 그리고 일본 음악 전문 회사인 HK 프로젝트, 아거스 프로덕션(ARGS Productions)과의 협업을 통해 진행됐다.

이번 공연은 경콘진의 뮤지션 해외진출 사업인 ‘경기뮤직 브릿지’의 탑3 팀인 위아영(WEAREYOUNG), 터치드(TOUCHED), 화노(HWANHO)가 참여했다. 일본에서는 로미오(Romio.), 샤름셰리(Charme Ché-ri), 바쿠밴드(Baku Band), 나이트팬리르(KNIGHT FENRIR), 드라마틱앤드(DRAMAticEND), 핵팩토리(H・∀・K Factory)가 참여해 각 팀의 개성 넘치는 음악을 관람객에게 선보였다.

협업을 진행한 HK 프로젝트 김현기 대표는 “일본 현지 음악 시장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케이팝을 비롯한 한국 인디음악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 뮤지션의 실력과 개성을 갖춘 음악을 소개하는 공연이 계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콘진은 이번 공연 참가 뮤지션들의 일본 진출을 돕기 위한 현지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공연 전후로 임페리얼 레코드 등의 레이블 관계자, 음악 프로듀서, 사이타마현 공무원 등 20명 내외의 일본 음악관계자들이 참석했고 일본 산케이스포츠 등 현지 언론사의 취재도 이어졌다.

경콘진 이채석 담당자는 “경기도가 발굴한 뮤지션들이 현지의 뮤지션들과 합동 공연을 통해 일본 음악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국내 많은 뮤지션들이 일본을 비롯한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만큼, 뮤지션 해외진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