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3 22:13 (금)

본문영역

부천 청년·이주민 가장 많이 느낀 ‘감정’...부천문화재단 시민 직접 쓴 도서 3권 발간
상태바
부천 청년·이주민 가장 많이 느낀 ‘감정’...부천문화재단 시민 직접 쓴 도서 3권 발간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2.12.30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 도시다감 감정사전.jpg
▲사진은 시민의 삶과 감정을 담은 책 「도시다감 감정사전」(출처/부천문화재단)

부천문화재단은 시민의 삶과 감정을 담은 「도시다감 : 청년 감정사전」, 「도시다감 : 이주민 감정사전」과 「도토리(도시스토리)」 등 3권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들 도서는 시민 직접 쓴 이야기 총 1,351편을 소재로 했다.

도서 「도시다감 : 감정사전」은 시민의 다양한 감정을 주제로 한 수필을 담고 있다. ‘도시다감’(都市多感)은 도시의 다양한 감성이라는 뜻으로, 문화도시를 살아가는 시민 일상을 소재로 한 감성 글귀를 모아 한 편의 도시문학을 만들어낸다는 의미를 담았다. 올해는 부천의 청년과 이주민 총 96명이 저자로 참여했다.

올해 발간한 「도시다감 : 청년 감정사전」은 부천시 만 19~39세의 대학생, 직장인 등 청년 78명이 표현한 ‘기특하다’, ‘낭만적이다’, ‘막막하다’ 등 미래에 대한 막막함과 희망을 그린 76개 감정 단어와 113가지 감정 글귀가 수록됐다. 이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감정 단어는 ‘행복’으로 가까운 곳에서 행복을 찾고자 하는 청년들의 소망이 담겼다.

세대별 감정사전에 이어 특별판도 발간했다. 「도시다감 : 이주민 감정사전」은 7개국 부천 이주민 여성 18명이 묘사한 ‘그립다’, ‘슬프다’, ‘존중하다’ 등 38개 감정단어와 57가지 글귀가 담겼다. 이주민 여성들은 낯선 나라에서 이방인으로 겪는 당황스러움과 어려움,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한국에서 느끼는 행복함 등을 서툴지만 담백한 언어로 써냈다. 특히 ‘감사하다’라는 감정이 가장 많이 등장했으며 타향에서 엄마로 살아가는 것, 부천에서 만난 여러 관계에 대한 고마움 등 다양했다.

재단은 2018년 6~7세 아동이 참여한 「도시다감 : 어린이 감정사전」을 시작으로 이듬해 초등학생 참여의 「도시다감 : 어린이 감정사전2」(2019), 중학생 대상 「도시다감 : 청소년 감정사전」(2020), 고등학생 대상 「도시다감 : 청소년 감정사전2」(2021) 등 해마다 세대별 감정사전을 제작하고 있다.

「도토리(도시스토리)」는 문화도시 부천의 모습을 시민의 글로 묶어낸 자료집이다. 커피 전문점, 세탁소, 동네 서점, 공방 등 일상에서 마주치는 생활권 내 공간 22곳을 도시 이야기 수집소 ‘도토리방’으로 발굴·지정하고, 그 안에서 기록된 시민의 감정, 고민, 부천에 대한 기억 등 1,181건의 도시 이야기를 선보였다.

재단은 향후 도시 이야기 수집소를 확대 운영하고, 행정가와 예술가의 언어, 이주민과 선주민의 감정 등 가치관과 이념, 지향점 등이 다른 대상들의 감정언어를 엮어 주체별 감정사전을 제작할 예정이다.

발간된 도서는 재단 누리집 내 자료실에 게시되며 「도시다감 : 감정사전」은 별도 누리집에서도 만날 수 있다. 실물 도서는 국립중앙도서관, 부천시립도서관, 공립작은도서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한편 문화도시 부천의 표어인 ‘말할 수 있는 도시, 귀담아듣는 도시’를 지향하기 위한 부천의 이야기 자료발굴 사업인 「도시다감 : 감정사전」은 낭독 영상, 웹드라마 등으로 확장 활용됐다. 재단은 감정사전 저자가 직접 참여한 낭독 영상과 웹드라마를 유튜브 등을 통해 내년 초 순차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4) 도시다감 청년 감정사전 낭독영상.JPG
▲사진은 도시다감 청년 감정사전 낭독영상 캡처(출처/부천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