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3 22:13 (금)

본문영역

무료 관람할 수 있는 실감나게 돌아온 조선통신사 역사관
상태바
무료 관람할 수 있는 실감나게 돌아온 조선통신사 역사관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3.01.0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통신사 역사관 사진 2.jpg
▲사진은 조선통신사 역사관 내부 전경이다.(출처/부산문화재단)

부산문화재단은 ⸢문화재청 세계기록유산 홍보 지원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되어 조선통신사 역사관을 개편, 두 달여 만에 재개관했다. 2021년도 2층 미디어 갤러리 ‘통通’에 이은 두 번째 개편이다.

지난 2011년 4월 개관한 조선통신사 역사관은 국내외 많은 관람객들에게 조선통신사의 보편적 가치 및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의의를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재개관은 조선통신사 기록물과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실감 콘텐츠 구축을 통해 누구나 쉽게 조선통신사에 대해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조선통신사의 여정 및 행렬의 구성 등 참여형 요소를 적용해 콘텐츠를 다양화하고 관람객의 흥미를 이끌도록 했다. 또한 2022년 5월부터 문화관광해설사가 배치되어 상시적으로 해설도 제공 중이다.

부산문화재단 이미연 대표이사는 “11년 동안 조선통신사 역사관을 찾아주신 시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공간을 새롭게 개편했다.”며 “앞으로도 많은 시민이 조선통신사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조선통신사 역사관은 화요일 ~ 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월요일과 1월 1일은 휴관일이다. 관람은 무료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