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3 22:13 (금)

본문영역

대전시, 산림청 주관 2023 정원드림 프로젝트 국비 3억 8천만 원 선정
상태바
대전시, 산림청 주관 2023 정원드림 프로젝트 국비 3억 8천만 원 선정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3.01.0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산림청 주관 2023 정원드림 프로젝트 선정... 국비 3억 8천만 원 확보01.jpg
▲대전시는 산림청 주관 2023 정원드림 프로젝트에 선정되어 국비 3억 8천만 원을 확보했다.(출처/대전시)

대전시는 산림청이 공모한 ‘2023년 정원드림 프로젝트 사업’대상지로 대전 서구 권역 5개소(갈마동, 도안동, 관저동 등)가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총 12개 광역자치단체가 신청했으며, 대전시를 포함해 5곳이 선정되었다. 대전시는 올해 처음으로 공모에 선정되며, 국비 3억 8천만 원을 확보했다.

정원분야 실습·보육공간 조성사업(일명 정원드림 프로젝트)는 2020년부터 정원 분야 전공자들의 현장 역량배양과 정원 인프라 확충을 위해 산림청에서 시행하고 있다.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에서 사업총괄 및 전반 모니터링을 담당하며, 지자체에서는 유휴부지와 사후유지관리, 시민정원사 참여모집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정원 관련분야 대학생 및 취·창업 청년들이 팀을 구성하여 지자체에서 제공한 유휴부지에 정원 작가의 멘토링을 받아 정원의 디자인부터 설계, 조성까지 직접 수행하여 실습정원을 조성하게 된다.

대전시는 4월말까지 참가팀 및 권역별 실행단체를 공모하고 참가팀 교육을 거쳐 6월부터 실습정원을 조성에 착수할 계획이며, 조성된 정원은 학생과 지역주민이 함께 참여하여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대전시는 민선 8기 공약사업인 ‘명품 정원도시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정원드림 프로젝트’ 대상지를 적극 발굴해 나갈 계획이며. 도시 유휴공간을 활용한 실습정원 조성을 통해 지역 경관개선 및 도시재생 등 시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자 한다.

대전시 장병서 산림녹지과장은 “민선 8기 공약사업인 ‘명품 정원도시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정원드림 프로젝트’ 대상지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며, “도시 유휴공간을 활용한 실습정원 조성을 통해 도시 경관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