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1-27 18:44 (금)

본문영역

부산문화재단, 사람·기술·문화 9번째 총서 ⸢부산을 담다 팔도를 품다- 부산의 음식⸥ 출간
상태바
부산문화재단, 사람·기술·문화 9번째 총서 ⸢부산을 담다 팔도를 품다- 부산의 음식⸥ 출간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3.01.1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의 음식 표지 사진.jpg
▲사진은 부산문화재단 사람·기술·문화 총서 시리즈 ⸢부산을 담다 팔도를 품다- 부산의 음식⸥ 표지.(출처/부산문화재단)

부산문화재단은 2015년부터 부산문화를 나타내는 다양한 주제를 바탕으로 부산의 과거, 현재, 미래를 가늠해 볼 수 있는 <부산문화재단 사람·기술·문화 총서 시리즈>를 발간해오고 있다. 부산문화재단은 지난달 9번째 총서 ⸢부산을 담다 팔도를 품다- 부산의 음식⸥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총서 9권은 부산에서 활동 중인 최원준(음식문화칼럼니스트), 배길남(소설가)등과 타 지역에서 활동 중인 박찬일(맛칼럼니스트), 박정배(음식평론가) 등 18인이 필진으로 참여했다. 학술적 이야기가 아닌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그 이야기를 문화인류학적으로 접근하여 음식을 통해 부산 각 지역의 문화를 재조명했다.

1부 ‘누구나 잘 아는 부산 음식, 그러나 잘 모르는 부산 음식’에서는 돼지국밥, 밀면, 어묵, 활어회와 선어회, 동래파전, 곰장어, 초량돼지갈비, 길거리 음식에 대한 이야기, 2부‘부산 사람도 잘 모르는 부산 음식’에서는 바다추어탕, 고갈비와 명갈비, 영도 조내기고구마, 해초음식, 청게와 방게, 밀기, 전어넙데기회와 꼬시래기회쌈, 매집찜, 말미잘탕 이야기를 담았다. 부록에서는 기장미역, 조방낙지, 구포국수, 낙동김, 대변멸치, 산성막걸리, 가덕대구, 가덕 숭어, 명지대파, 칠암붕장어 등 지역명을 딴 부산의 음식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본 도서는 부산지역 서점 및 온라인으로 구매 가능하다.

부산문화재단 이미연 대표이사는 “부산의 이주역사는 현재 부산사람들의 정체성과 아울러 부산의 향토음식을 형성하는데 큰 영향을 미쳤다. 팔도의 다양한 사람이 유입되면서 다양한 문화와 가치관을 담은 부산만의 독특한 음식문화가 탄생했다.”며 “이 책을 통해 부산사람이 가지는 ‘부산의 정체성’에 대해 공감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