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3 22:13 (금)

본문영역

울산도서관, 2023년에도 책값 돌려주기 사업 계속된다...독서문화 장려 및 지역서점 활성화 기여
상태바
울산도서관, 2023년에도 책값 돌려주기 사업 계속된다...독서문화 장려 및 지역서점 활성화 기여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3.01.12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값 돌려주기 사진.jpg
▲사진은 공공도서관에 도서를 반납하면 도서 금액을 울산페이로 환급해 주는 책값 돌려주기 참여 시민 모습이다.(출처/울산광역시)

울산도서관은 ‘2023년 책값 돌려주기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부터 시작한 ‘책값 돌려주기 사업’은 지역 서점에서 울산페이로 구매한 도서를 4주 내 읽고 사업에 참여 중인 지역 내 20개 공공도서관에 도서를 반납하면 도서 금액을 울산페이로 환급해 주는 사업이다.

지난해는 총 2,502명이 참여하여 4,199권의 도서가 반납됐다. 올해도 기존 사업 내용과 동일하게 월 4만 원 내에서 2권까지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어린이 도서, 문제집, 심화단계전문도서, 오염·훼손 도서 등은 신청이 제한된다.

도서관으로 반납된 도서는 울산도서관에 등록하거나 관내 작은도서관에 기증해 도서의 선순환에도 꾸준히 기여하고 있다.

울산도서관 이유진 담당자는 “올해로 4년 연속 추진 중인 책값 돌려주기 사업은 해마다 시민들의 높은 호응과 울산지역 공공도서관의 적극적인 협조로 우리시 독서문화 분위기 조성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동네서점을 활성화하고 시민들의 독서문화 장려를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서 구입 가능한 지역서점과 참여 중인 지역 내 공공도서관 현황 등 자세한 사항은 울산도서관 누리집 ‘책값 돌려주기 서비스’를 참고하면 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