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30 15:25 (목)

본문영역

대전시, 대전사랑상품권 개편방안과 소상공인 직접지원 정책 발표...740억 원 투자 지원 대폭 확대
상태바
대전시, 대전사랑상품권 개편방안과 소상공인 직접지원 정책 발표...740억 원 투자 지원 대폭 확대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3.02.2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대전사랑상품권 개편방안·소상공인 직접지원 정책 발표01.jpg
▲대전시는 22일 대전사랑상품권 개편방안과 소상공인 직접지원 정책을 발표했다.(출처/대전시)

대전시는 22일 2023년 지역사랑상품권 국비지원 정책방향에 따라 국비 배분액이 83억 원으로 확정됨에 따라 지역사랑상품권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시는 국·시비 매칭비율 및 추가 소요에 따른 시비 208억 원을 추경예산에 반영하여 오는 5월 이전 상품권 발행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편안에 따르면 지역화폐 명칭 변경, 명절 등 특정시기 운영, 사용자 및 가맹점 매출액 별로 할인율 차등 지급 등이 주된 개편사항이다.

우선 지역사랑상품권 명칭을 ‘대전사랑카드’로 변경하되, 신규 발급카드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이는 그동안 상시․보편적으로 적용하던 캐시백 할인정책을 폐지하고 소비 취약계층과 소규모 가맹점을 우대하는 선별적 지원을 고려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 안정화 상황으로 대규모 예산 투입이 부적절하다는 판단하에 명절, 0시 축제, 소비촉진 행사 기간 등 연 5~6회 특정시기 운영하며, 월 30만 원 한도, 3% 캐시백을 지급한다.

다만 소비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해 소비 취약계층인 복지대상자 등이 연매출 5억 이하 가맹점에서 대전사랑카드를 사용하는 경우 7% 캐시백을 추가로 지원하며, 최대 10% 캐시백 혜택을 받는다.

대전시는 오는 3월까지 소비 취약계층인 복지대상자 등의 신청을 받아 추가 혜택을 받는 대상자를 4월 중 확정할 계획이다.

또한 대전사랑카드 플랫폼 연계사업으로 충전금 사용액의 1%를 원하는 동(洞)에 기부할 수 있는 ‘동네사랑 기부제’를 운영하고, 착한가격업소를 이용하는 경우 5% 캐시백을 추가로 지원하는 등 기존 지역화폐 유통기능을 넘어서는 따뜻한 공동체 역할을 더 할 예정이다. 동네사랑 기부제 기부금은 대전시에서 부담한다.

아울러 대전시는 지역경기를 적극 살리기 위한 정책으로 대전형 소상공인 직접 지원 사업 5개 분야를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형 소상공인 직접지원 사업 5개 분야는 △(금융안전망) 경영개선자금 확대, 특례보증 운용, 노란우산 공제회 지원 확대, △(촘촘한 지원체계)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경영안정자금 설치 운용, △(글로벌 골목상권) 로컬 크리에이터 발굴․육성, 자영업 성장닥터제 확대, △(그린 전통시장) 공동배송시스템 운영,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및 서비스 고도화, △(디지털 전환분야) 원도심 상권 모델 거리조성, 디지털 커머스 전문기관 상설 운영 등으로 총 27개 사업에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74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대전시 김영빈 경제과학국장은 “대전시 재정여건과 소비 취약계층 혜택 최대화 및 지역 소규모 소상공인 보호 등에 초점을 맞춰 이번 개편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대전시는 소상공인 직접 지원을 확대하고 사회 취약계층 돌봄 강화 및 청년․육아 등 미래세대 투자 등 필요한 곳에 예산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