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16 21:34 (목)

본문영역

대구시립국악단, 제10회 퓨전국악콘서트 생황으로 연주하는 탱고 '폼: 美쳤다 ' 개최
상태바
대구시립국악단, 제10회 퓨전국악콘서트 생황으로 연주하는 탱고 '폼: 美쳤다 ' 개최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3.04.1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회 대구시립국악단 퓨전국악콘서트 <폼: 美쳤다>의 탱고와 국악과의 만남(출처/대구시립국악단)

대구시립국악단은 제10회 퓨전국악콘서트 <폼: 美쳤다>를 오는 4월 20일(목) 오후7시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무대에 올린다.

궁중음악과 민속악이 뉴에이지 스타일로 재탄생하다.

공연의 첫 테마를 이루는 ‘The 風流’와 ‘구름의 말’, ‘Korean Turangalila’는 전통음악의 스타일리쉬한 변화를 꾀한다. 관악기가 중심이 되는 전통국악 ‘대풍류’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The 風流’가 첫 문을 열며, 가곡을 기악곡화한 ‘경풍년’을 재해석한 ‘구름의 말’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이끌어 낸다. 아악의 백미인 ‘수제천’에 밴드 음악을 녹여 들인 ‘Korean Turangalila’에서는 장엄한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두 번째 테마에서는 유명한 클래식곡 ‘쇼스타코비치 왈츠’와 탱고의 거장 아스토르 피아졸라의 ‘리베르 탱고’가 국악과의 만남을 꾀한다. ‘쇼스타코비치 왈츠’가 국악기로 재현되는 와중에 한국무용(박채연, 이효정)이 펼쳐지면서 장르 융합적이며 입체적인 공연을 선보인다. ‘리베르 탱고’ 또한 국악기들로 연주되는 가운데, 특히 우리나라 전통 관악기 중 유일한 화음악기인 생황(박성휘)이 주선율을 이끌며 탱고와의 묘한 조화를 이끌어 낸다.

퓨전 창작곡들과 함께 라틴탠스, 전통민요, 랩의 대향연

세 번째 테마에서는 퓨전 창작곡들과 함께 라틴댄스, 민요, 랩이 어우러지는 무대로 축제와 같은 장으로 마무리한다. ‘바람의 춤’은 팝의 요소가 가미된 창작 국악 곡으로 대금을 중심으로 가야금과 해금의 선율이 어우러진다. ‘어떤 하루’에서는 삼바 리듬을 타며 연주되는 즉흥적인 대금 연주와 함께 라틴댄스(김명선, 양완식)가 어우러지며, ‘Blue Samba’는 블루보사를 신나는 삼바리듬으로 바꾸어 연주한다. ‘치토 푸에르토’는 남미풍의 음악으로, 특히 소금의 청아한 연주가 돋보인다. 잘 알려진 ‘써니’라는 곡에 전통민요 ‘옹헤야’를 접목한 ‘Sunny&옹헤야’에서는 래퍼(오종수)와 소리꾼(김단희)이 함께 하며 멋진 퓨전의 정수를 보인다. 마지막 곡 ‘아리랑 하우스’는 전통민요 진도아리랑을 리메이크한 노래 곡으로 관객과 함께 어우러지는 화려한 무대로 장식한다.

이번 공연을 총연출하고 대금솔로 또한 선보이는 대구시립국악단 악장 양성필은 “이번 콘서트는 경풍년, 수제천 등 전통음악이 퓨전의 양식을 빌리기도 하고, 째즈, 왈츠, 라틴이 전통의 양식을 통하기도 하는 등 파격적이고 실험적인 무대가 될 것이다. 또한 압도적 포퍼먼스로 인상적인 국악공연을 선사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대구시립국악단 제10회 퓨전국악콘서트 <폼: 美쳤다>의 입장료는 1만원으로 문의는 대구문화예술회관 단체운영팀, 예매는 티켓링크를 통해서 할 수 있다.

▲제10회 대구시립국악단 퓨전국악콘서트 <폼: 美쳤다>의 포스터(출처/대구시립국악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