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30 15:25 (목)

본문영역

서울화력발전소 4, 5호기 K-컬처의 에너지 뿜어내는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로 되살아난다.
상태바
서울화력발전소 4, 5호기 K-컬처의 에너지 뿜어내는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로 되살아난다.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3.05.17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 조감도(출처/문화체육관광부)

수명이 다한 서울화력발전소 4, 5호기가 K-컬처의 에너지를 뿜어내는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로 되살아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5월 17일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거 전형적인 착공식의 프레임을 깨고,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를 설계한 건축가(조민석)와 젊은 문화예술인이 주인공이 되는 행사로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는 박보균 장관과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조민석 대표, 시공사인 계룡건설산업 윤길호 사장을 비롯해 문화예술인, 신진건축가 등 약 150명이 참석했다.

먼저 조민석 대표는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 건립 추진 경과와 설계 콘셉트를 발표했다. 조 대표는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는 생태와 문화가 공존하고, 보고 느낄 수 있는 역사와 젊은이들의 진취적인 미래가 함께하는 곳이자,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도시 공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발레리나 김주원, 박그림 작가, 이유정 소플(배리어프리 콘텐츠 기업) 대표, 국악인 백현호 등 문화예술인들은 이 공간이 MZ세대 예술인들에게 파격적인 실험예술의 창작 기회와, 열정과 투혼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최고의 무대를 제공하는 곳이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건축가와 젊은 문화예술인의 열망에 화답하겠다."고 약속하면서, “화력발전소를 문화예술시설로 탈바꿈했다고 해서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를 테이트모던의 한국판이라고 불러서는 안 된다. 테이트모던이 미술관이라면, 당인리는 모든 예술 장르의 창작과 공연·전시가 가능한, 독창적이면서도 최선과 최신을 추구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는 완전히 새로운 문화예술의 핫 플레이스이자 가장 실험적인 예술(Modern and Contemporary)을 창조하는 공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4호기 문화시설, 5호기 역사 교육공간으로 새 탄생, 2025년 개관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는 부지면적 81,650㎡, 건물 연면적 25,532㎡(지하 2층, 지상 6층) 규모로, 2015년에 폐지된 발전소 4호기는 2개의 전시실, 공연장(블랙박스* 형태), 프로젝트실(창작공간) 등 문화시설로 리모델링 되고, 2019년에 폐지된 5호기는 근대산업유산으로 원형 보존해 대한민국 최초 화력발전소의 역사를 생생히 느낄 수 있는 교육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그중 외부 18m(5층) 높이 4·5호기의 옥상은 하나로 연결해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옥상광장(‘당인리 포디움’)으로 만들어 마로니에공원 같은 열린 공간으로 설계된다. 이동식 화단(플랜터)을 활용한 친환경적인 도시농업, 버스킹 공연, 야외패션쇼 등이 이루어지고 청년 푸드트럭 등 소상공인 중심의 시설이 자리잡은 가장 인기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블랙박스 형태: 직사각형의 상자형 공간 속에 이동식 객석을 자유롭게 배치하여 공연에 따라 무대와 객석의 형태를 원하는 대로 변형시킬 수 있는 형태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는 착공식 이후 본격적인 공사를 추진해 2025년에 개관할 예정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