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본문영역

해운대 문화회관서 오페라 사랑의 묘약...
상태바
해운대 문화회관서 오페라 사랑의 묘약...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7.2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모와 조건 중시되는 사랑대신 내면의 아름다움과 진실함을 일깨워 

 

해운대문화회관은 7월 문화가 있는 날 오페라 ‘사랑의 묘약’으로 관객들과 함께한다. 사랑의 묘약은 연출 이효석, 피아노 정은정, 소프라노 이지은(아디나 役), 테너 이해성(네모리노 役), 바리톤 최강지(벨코레 役), 바리톤 윤오건(돌카마라 役), 소프라노 조혜나(잔넷타 役), 부산캄머오페라단(예술감독 최강지)이 주관하는 오페라다. 

금번 프로그램은 2019년 지역문화예술회관 문화가 있는 날 공연 산책 문예회관 기획프로그램으로 선정됐으며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하는 사업으로 문화가 있는 날 주간에 지역의 다양한 공간에서 진행되는 지역 맞춤형 공연이다. 문화가 있는 날을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을 기회를 제공하고 사람이 문화를 실현하며 지역문화 활성화를 기여하는 문화 사랑의 묘약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페라 사랑의 묘약은 외모와 조건이 중시되는 사랑 대신 내면의 아름다움과 진실함을 일깨워주는 교훈을 담고 있는 따뜻한 내용을 담고 있어 이 작품을 통해 물질 만능주의가 만연한 현대 사회의 삭만한 인간관계를 속에 사람들이 좀 더 순수하고 따뜻한 진심을 공유할 것으로 주목되고 있다. 또, 이 공연은"서로의 얼어붙은 관계에 꽃길이 펼쳐질 것" 을 바라보는 오페라 공연으로 기획됐다. 

해운대문화회관은 매달 ‘문화가 있는 날’에 수준 높고, 공연과 관람료의 문턱을 낮춘 공연으로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오는 8월 29일 목요일은 동화 속 발레 갈라 콘서트 ‘신데렐라’가 공연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