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4-12 11:25 (금)

본문영역

대구시립국악단, 1천 원으로 즐기는 흥겨운 국악공연 '화요국악무대' 개최
상태바
대구시립국악단, 1천 원으로 즐기는 흥겨운 국악공연 '화요국악무대' 개최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4.04.0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립국악단은 4월부터 10월까지 총 4회에 걸쳐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화요국악무대’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연은 매회 다양한 주제로 구성되어 국악의 여러 면모를 보여준다. 해설에 중점을 둔 ‘화요국악무대’의 특성에 맞게 악장 양성필의 깊이 있는 해설이 매회 공연의 이해를 돕는다.

4월에는 대구시립국악단 수석들의 기량을 한 무대에서 볼 수 있는 ‘수석수작’, 5월에는 갈라콘서트 형식의 국악뮤지컬과 국악동요로 꾸미는 ‘가족 힐링 콘서트’ 공연을 볼 수 있다. 9월에는 거문고, 양금, 설장고 등 국악 현악기와 타악기의 울림으로 가득 채우는 ‘타율’, 그리고 10월 마지막 공연으로는 국악기로 연주하는 감미로운 영화음악과 창작 한국무용이 곁들여지는 ‘가을을 담은 국악’이 준비된다.

첫 번째 공연 수석수작首席秀作

오는 4월 9일(화)에 있을 첫 번째 <화요국악무대>는 ‘수석수작’ 으로 시립국악단 수석단원들의 일품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민속기악 독주곡인 산조가 우선 펼쳐진다. ‘김동진류 대금산조’를 김남이 수석이, ‘김병호류 가야금산조’를 김은주 수석이 연주한다. 창작 국악곡으로는 거문고의 중후한 음색으로 달무리의 신비로움을 표현한 거문고 독주곡 ‘달무리’(작곡 정대석)를 신원철 수석이, 풍년을 기뻐하는 기악곡 ‘경풍년’을 풍성한 사운드로 새롭게 편곡한 해금 독주곡 ‘Sound full(경풍년)’을 박은경 수석이 선보인다. 특히 해금곡은 이번 무대에서 처음 소개하는 초연곡이다. 민속악의 으뜸인 기악합주로 꼽히는 시나위 또한 감상할 수 있다. 남도 지방의 무악 계통인 시나위는 각 악기가 안어울림화음을 이루며 제 각기 연주하듯 하면서 조화를 이루는 합주 형태이다. ‘아쟁 시나위’를 권혜영 수석이, ‘태평소 시나위’를 임형석 수석이 선보이며, 시립국악단 타악팀이 함께 한다.

화요국악무대는 국악의 대중화와 생활화를 위한 상설공연이다. 매월 주제별 공연진행과 함께 대구시립국악단 악장 양성필의 해설이 더해진다. 곡의 의미와 유래, 국악의 변천사 등 전통예술에 대한 지식을 넓히고, 가까운 호흡으로 국악을 느낄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다.

해설이 있는 <화요국악무대>는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펼쳐지는 저녁 7시 30분 공연이며, 입장료는 1천 원이다. 문의는 대구시립예술단, 예매는 인터파크를 통해서 할 수 있다.

붙임. 화요국악무대 포스터.jpg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열리는 대구시립국악단 화요국악무대 포스터(출처/대구시립국악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